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국 코로나19 재확산…경제재개 후 남서부 다시 비상

송고시간2020-06-10 15:36

애리조나, 환자 115% 증가해 병원 비상대책 지시

21개주에서 지난주 신규확진 증가…보건규제 완화 때문

경제 활동 재개로 다시 문을 연 애리조나주 미용실
경제 활동 재개로 다시 문을 연 애리조나주 미용실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미국 남서부 지역에서 경제 활동 재개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급증, 일부 지역에선 일선 병원에 비상 계획 재가동 지시가 내려졌다.

미 애리조나주 지역 일간지인 애리조나 리퍼블릭에 따르면 지난 6일 일선 병원에 주 보건당국 수장 명의로 코로나19 환자가 몰려들 가능성에 대비하라는 편지가 도착했다.

병원의 환자 수용 능력이 한계에 가까울 경우 선택적 수술은 연기하라는 권고도 함께 내려졌다.

경제 재개 이후 일부 지역에서 코로나19 환자가 다시 속출하는 데 따른 것으로, 지난달 중순 가장 먼저 경제활동을 재개한 지역 중 하나인 애리조나의 경우 경제 재개 이래 환자 수가 115% 증가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로이터통신의 분석에 따르면 9일 기준으로 한주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증가한 주는 모두 21개에 이르며, 유타와 뉴멕시코는 지난주 감염자 수가 전주 대비 40%나 늘어났다.

이에 애리조나주 전직 보건당국 수장이 자택대피령 재발령이나 임시 병원 설립이 필요할지 모른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캘리포니아주도 로스앤젤레스와 산타클라라, 프레즈노 등 9개 카운티를 '감시 대상'(watch list)으로 지정했다. 캘리포니아 3천900만명 주민 가운데 1천800만명이 이 9개 카운티에 거주한다.

다시 문을 연 캐리포니아주의 운동시설.
다시 문을 연 캐리포니아주의 운동시설.

[AP=연합뉴스]

이처럼 신규 확진자가 다시 증가하는 이유는 진단 검사 자체가 더 늘어난 이유도 있으나 보건 규제 완화로 사회적 거리두기는 소홀해지고 단체 모임은 늘어났기 때문으로 관측된다.

새크라멘토 카운티의 올리비아 카시리 보건국장은 최근 코로나19 감염자를 보면 생일파티나 장례식 같은 가족 모임을 통해 감염된 사례가 다수라고 밝혔다.

보건당국 관계자들은 백인 경찰의 과잉 진압으로 숨진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로 인한 대규모 시위로 코로나19 환자가 급등할지는 좀 더 지켜봐야 알 수 있다고 밝혔다.

luc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