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파키스탄 경제에 코로나19보다 더 큰 위협은 메뚜기떼

송고시간2020-06-09 11:45

(서울=연합뉴스) 김계환 기자 = 파키스탄에서는 메뚜기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보다 경제에 더 큰 위협이 되고 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9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파키스탄 정부는 올해 메뚜기떼로 인한 피해가 30년 만에 가장 심각한 수준이 될 것이라면서 메뚜기떼로 인한 피해 최소화를 위해 코로나19 대응 예산을 끌어다 사용하고 있다.

특히 경작지가 많은 신드주는 코로나19 대응 예산 1억3천200만루피(약 9억6천700만원)를 메뚜기떼 피해 대응 예산으로 전용하는 한편 살충제 구매 등을 위해 2억8천600만루피(약 21억원)를 신규 투입하기로 했다.

현재까지 파키스탄에서 메뚜기떼의 습격을 받은 지역은 경작지를 포함해 5천700만㏊에 달하는데, 메뚜기떼가 빠르게 이동하고 있어 농작물 피해는 더욱 커질 것으로 우려되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파키스탄 정부는 방제용 항공기 6대를 추가 구매할 계획이다.

농민들도 시간당 90마일(약 145㎞)의 속도로 이동하며 농작물 등을 먹어치우는 메뚜기떼를 쫓아내기 위해 북을 치는 등 모든 수단을 쓰고 있다.

일각에서는 메뚜기떼로 인해 올해 파키스탄 내 주요 농작물 수확량이 40% 정도 감소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파키스탄에서 농업은 국내총생산(GDP)의 20%에 기여할 만큼 비중이 큰 부분이다. 또 전체 노동자의 절반 정도는 농업으로 생계를 유지하고 있다.

이번 메뚜기떼 습격으로 인한 농작물 피해는 밀과 콩, 망고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하지만, 그중에서도 목화의 피해 우려가 가장 심각하다.

목화 제품은 파키스탄의 수출 중 절반 정도를 차지한다.

파키스탄은 가뜩이나 코로나19로 인해 올해 68년 만에 처음으로 경기 위축이 전망되는 상황이다.

앞서 파키스탄은 지난 1월 메뚜기 떼에 대응하기 위해 비상사태를 선포한 바 있다.

과일 수출상이자 파키스탄 상공회의소 자문역인 아흐마드 자와드는 "파키스탄에서는 메뚜기떼가 코로나19보다 더 큰 문제"라면서 "코로나19는 사회적 거리 두기를 통해 피할 수 있으나 메뚜기떼 공격으로 기아 위기가 발생하면 탈출구가 없다"고 말했다.

올해 초 파키스탄 펀자브 지방을 덮친 메뚜기떼. [신화=연합뉴스 자료사진]

올해 초 파키스탄 펀자브 지방을 덮친 메뚜기떼. [신화=연합뉴스 자료사진]

k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