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4억2천만년전 가장 오래된 벌레 화석 스코틀랜드서 발견

송고시간2020-06-09 13:44

미국 텍사스대학교 연구진이 공개한 지구상에서 가장 오래된 벌레화석 사진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 텍사스대학교 연구진이 공개한 지구상에서 가장 오래된 벌레화석 사진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유아 기자 = 지구상에서 가장 오래된 벌레 화석이 발견됐다.

9일(현지시간) 폭스뉴스에 따르면 미국 오스틴 텍사스대 연구진은 스코틀랜드 케러러섬에서 4억2천500만년 전에 살았던 노래기(millipede) 화석을 발견했다.

연구진은 학술지 '역사생물학' 5월호에서 이같은 화석을 발견한 사실과 함께 이 화석이 현재까지 알려진 곤충이나 거미류 화석 중 가장 오래됐다고 주장했다.

노래기는 딱딱한 석회질의 껍질로 싸여 있는 절지동물 중 하나로, 지네나 공벌레와 비슷한 외형을 갖고 있다.

과학자들은 이 화석이 일부 전문가의 생각보다 더 빨리 진화가 일어났을 가능성을 보여준다며 이번 발견을 통해 곤충과 식물의 진화 과정과 관련해 새로운 실마리를 찾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호숫가에서 군집 생활을 하던 이 벌레가 불과 4천년 만에 복합적인 산림 생태계로 서식지를 옮긴 것으로 추정돼서다. 이는 기존에 알려진 진화 속도에 비해 훨씬 빠른 것이다.

연구진은 이보다 더 오래된 벌레나 식물 화석이 존재하나, 아직 발견되지 않았을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ku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