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국방부 "북측, 남북 군 통신·함정간 통신 전화 안 받아"(종합)

2018년 완전 복구 이후 약 2년 만에 단절 위기

남북군사회담 제의-서해지구 군 통신선 복원 촉구
남북군사회담 제의-서해지구 군 통신선 복원 촉구

(서울=연합뉴스) 정부가 17일 오전 북한에게 남북군사당국회담 개최를 21일에 개최하자고 제안했다. 이와 더불어 개성공단 폐쇄 등 남북 관계가 얼어붙으며 끊긴 서해지구 군 통신선 복원을 촉구 했다. 사진은 지난 2013년 9월 단절됐던 서해지구 군 통신선 복원을 위해 시험통화를 하고 군 관계자. 2017.7.17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최평천 기자 = 북한이 9일 오전 남북 간 군 통신선을 통한 정기 통화에 응답하지 않았다고 국방부가 밝혔다.

국방부에 따르면 북측은 이날 오전 9시께 동·서해지구 군 통신선을 통한 전화 시도에 응답하지 않았다.

양측 함정 간 국제상선공통망(핫라인) 전화에도 응답하지 않았다.

국방부 "북측, 남북 군 통신·함정간 통신 전화 안 받아"(종합) - 2

남북 군사 당국은 동·서해지구 군 통신선을 이용해 매일 오전 9시와 오후 4시 등 두차례 정기적인 통화를 해왔다.

특히 서해지구 군 통신선은 남측이 북측에 보내는 대북 전화통지문을 발송하는 통로로 이용된다.

지난해 11월 서해 창린도 해안포 사격과 올해 5월 GP 총격 관련, 군 통신선을 통해 대북전통문을 보낸 바 있다. 다만 북한은 항의성 대북전통문에 응답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전날의 경우 한때 불통이었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정기 통화와 달리 군 통신선과 함정간 통신은 정상적으로 가동됐다.

그러나 북측이 이날부터 남북 간 연락선을 모두 '폐기'하겠다고 밝힌 데 따른 조처로 풀이된다.

악수하는 남북 군사실무접촉 수석대표
악수하는 남북 군사실무접촉 수석대표

(서울=연합뉴스) 남북 군 통신선 복구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25일 서해지구 남측 남북출입사무소에서 열린 대령급 남북 군사실무접촉에서 우리측 수석대표 조용근 육군대령과 북측 수석대표 육군대좌 엄창남이 악수하며 인사하고 있다. 2018.6.25 [국방부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동·서해지구 군 통신선은 판문점 선언과 남북장성급군사회담 합의의 산물로, 2018년 7월(서해지구), 8월(동해지구) 순차적으로 완전 복구됐다.

동해지구의 경우 2010년 11월 산불로 완전히 소실된 이후 8년여만, 서해지구는 2016년 2월 개성공단 가동 중단과 함께 단절된 이후 2년여만이었다.

그러나 북측이 예고한 대로 군 통신선 단절로 남북한 군의 소통이 사실상 불가능해지면 군사적 긴장이 더욱 고조될 것이란 우려가 제기된다.

sh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