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주호영 "기본소득 논의 바람직…재원 대책이 중요"

송고시간2020-06-09 08:59

"상임위원장 배분 안되면 상임위 배정표 안 내"

원내대책회의 발언하는 주호영
원내대책회의 발언하는 주호영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saba@yna.co.kr

(서울=연합뉴스) 나확진 기자 =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논의에 불을 붙인 기본소득제와 관련해 "논의를 시작하는 것은 지극히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9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기본소득 논의는) 세계가 바뀌는 과정에서 나오는 논의"라며 "치열한 토론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기본소득제를 하게 되면 필수적으로 증세론이 따라오게 돼 있다"며 증세를 동반하는 기본소득제에 대해서는 국민적 동의를 거쳐야 한다고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주 원내대표는 난항을 겪는 원구성협상과 관련해서는 "상임위원장 배분이 되지 않으면 상임위 배정표를 내지 않을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장외투쟁 가능성을 묻는 말에는 "상황을 봐가면서 하겠다. 국회를 포기하는 것은 마지막 수단"이라며 최대한 협상의 틀을 유지할 것임을 시사했다.

원내대책회의 발언하는 주호영
원내대책회의 발언하는 주호영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saba@yna.co.kr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와 관련해선 "문재인 대통령께서 공수처는 대통령 특권을 수사하기 위해 만든 기관이라고 말했다"면서 "대통령 말씀대로라면 1호 수사 대상자는 대통령 측근이 돼야 하고 공수처장 추천도 야당에 맡겨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부의 대북전단금지법 추진에 대해서는 "대한민국의 자존심을 강건히 무너뜨린 사건"이라며 "이 정권은 (북한에 대해) 간, 쓸개 다 빼주고 비굴한 자세를 취하면서 하나도 상황을 진전시킨 게 없지 않냐"고 비판했다.

ra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11019086600073

title : <日 노다 총리 "후쿠시마 쌀 먹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