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가 불러온 고독사…런던서만 수십명 발견돼

송고시간2020-06-08 18:57

"최장 2주 뒤 발견"…시신 부패한 경우도 많아

영국 브리스틀에 설치된 코로나19 사망자 임시 영안실 [AP=연합뉴스]
영국 브리스틀에 설치된 코로나19 사망자 임시 영안실 [AP=연합뉴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영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고독사 문제가 부상하고 있다.

혼자 사는 노령층이나 정신건강에 문제가 있는 사람 중 코로나19에 걸려 쓸쓸히 죽음을 맞이했다가 수일이 지난 후에나 발견되는 이들이 속속 나타나고 있다.

영국은 코로나19 사망자가 4만명을 넘어서면서 전 세계적으로는 미국에 이어 두 번째, 유럽에서는 가장 많은 인명 피해가 발생한 나라다.

일간 가디언은 8일(현지시간) '외로움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제하 기사에서 코로나19 확산 후의 고독사 문제를 조명했다.

이에 따르면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퍼지기 시작한 지난 3월 이후 런던에서만 700명이 병원이나 요양원이 아닌 자택에서 숨진 것으로 집계됐다.

의료진은 이들 중 상당수가 코로나19 확진자거나, 기존의 기저질환에 더해 코로나바이러스가 사망 원인 중 하나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특히 혼자 사는 고령자 중 자택에서 고독사를 맞이한 이들이 런던에서만 수십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코로나19에 걸린 채 홀로 죽음을 맞았고, 연락이 끊긴 지 수일 후에야 가족이나 친척, 친구에 의해 발견됐다.

왕립병리학자학교의 사망원인조사위원회장을 맡고 있는 마이크 오즈번 박사는 "어떤 이들은 죽은 뒤 7일에서 최대 14일까지 발견되지 않았다"면서 시신이 부패한 사례도 많았다고 전했다.

병원에 갔다가 코로나19에 걸릴 수 있다고 우려한 많은 노령층은 증상이 있더라도 병원을 찾지 않았고, 이것이 고독사로 이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여기에 지난 3월 23일부터 이동제한을 포함한 봉쇄조치가 도입되면서 다른 집에 사는 가족이나 친구 방문이 금지된 점 역시 영향을 미쳤다.

비단 노령층뿐만 아니라 조현병, 우울증, 심한 학습장애 등 정신건강 문제를 지닌 이들, 술과 마약 문제가 있는 이들도 고독사한 경우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마틴 마셜 교수는 "코로나19는 외로움의 팬데믹까지 불러오고 있다"면서 "슬프게도 그물망을 뚫고 떨어질 사람들이 있다"고 말했다.

pdhis9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