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남북연락사무소 개소 1년 9개월만에 '불통'…"북, 전화 안받아"(종합)

북, '완전한 폐쇄' 공언대로 행동 나선 듯…통일부 "오후에 통화 시도할 것"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정래원 기자 = 2018년 남북 정상이 합의한 '판문점 선언'에 따라 개성에 설치된 남북연락사무소가 개소 1년 9개월 만에 불통 사태를 맞았다.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은 8일 정례브리핑에서 "오늘 오전 연락사무소는 예정대로 북한과 통화 연결을 시도했으나 현재 북측이 받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브리핑 하는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
브리핑 하는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통상 연락사무소는 특별한 현안이 없더라도 평일 오전 9시와 오후 5시 두 차례에 걸쳐 업무 개시와 마감 통화가 이뤄져 왔다.

2018년 9월 남북연락사무소 개소 이후 북측이 통화연결 시도에 대해 전화를 받지 않은 건 처음이다. 이에 따라 북한이 공언한 대로 연락사무소 폐쇄 수순을 밟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남북 인력이 상주해 '상시 채널'로 기능했던 개성연락사무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현재는 남측 인원들이 모두 철수한 상태다.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은 지난 4일 발표한 담화에서 대북전단 살포에 대한 남측의 조치를 요구하며 금강산 관광 폐지, 개성공단 완전 철거, 9·19 남북군사합의 파기와 함께 연락사무소 폐쇄를 언급했다.

이어 5일 밤 북한 통일전선부에서 대변인 담화를 통해 김 제1부부장이 이와 관련한 첫 조치로 연락사무소의 '완전한 폐쇄' 등을 검토할 것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여 대변인은 '오전 개시 통화가 불발된 것을 연락사무소 가동 중단으로 봐야 하느냐'는 질문에는 "오늘 오후에도 예정대로 통화를 시도할 예정이며, 관련 상황을 지켜보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이어 "정부는 모든 남북합의를 철저히 준수하면서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해 북측과 협력을 계속해나간다는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김 제1부부장 담화가 나온 다음 날인 5일에는 남북 간 연락사무소 통화가 오전·오후 모두 정상적으로 이뤄졌다.

한편 남북 간 군 통신선은 이날 오전 9시 일상적 점검을 위한 개시통화가 이뤄지는 등 정상적으로 운용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남북연락사무소 개소 1년 9개월만에 '불통'…"북, 전화 안받아"(종합) - 2

통일부 "북측, 오전 연락사무소 전화 받지 않아" (CG)
통일부 "북측, 오전 연락사무소 전화 받지 않아" (CG)

[연합뉴스TV 제공]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