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로야구 KIA 투수 홍건희↔두산 내야수 류지혁 트레이드

송고시간2020-06-07 20:46

홍건희, 마운드 이어받아 투구
홍건희, 마운드 이어받아 투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의 투수 홍건희(28)와 두산 베어스 내야수 류지혁(26)이 팀을 맞바꿨다.

KIA와 두산은 7일 두 선수를 맞바꾸는 1 대 1 트레이드를 단행했다고 발표했다.

KIA에서 두산으로 팀을 옮긴 우완투수 홍건희는 화순고를 졸업하고 2011년 신인 드래프트 2라운드 전체 9순위로 KIA에 지명됐다.

키 187㎝·몸무게 92㎏의 좋은 신체 조건을 지녔고, 빠른 직구와 수준급의 변화구를 구사한다는 평을 듣는다.

1군에서는 선발과 불펜을 오가며 통산 166경기 9승 20패 5세이브 5홀드에 평균자책점은 6.30의 성적을 남겼다. 올 시즌에는 10경기에 등판해 12이닝을 던지며 승패 없이 평균자책점 6.00을 기록했다.

두산은 "선발과 불펜으로 많은 경험을 쌓은 홍건희가 마운드에 큰 힘을 보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류지혁(왼쪽)
류지혁(왼쪽)

[연합뉴스 자료사진]

두산에서 KIA로 이적하는 우투·좌타 류지혁은 충암고를 졸업하고 2012년 두산에 입단한 뒤 상무(2013∼2014년)에서 군 복무를 마쳤다.

통산 497경기에 출전해 타율 0.267, 8홈런, 102타점, 195득점, 35도루를 기록했고, 올 시즌에는 20경기에서 타율 0.417, 1홈런, 4타점, 10득점으로 활약 중이다.

KIA는 "공격·수비·주루를 두루 갖춘 류지혁은 전천후 내야수로 활용 폭이 클 것"이라고 기대했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