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사람 두 명 물어 죽인 인도호랑이 갱생 실패…철창신세

송고시간2020-06-07 17:26

포획 후 자연 방사했지만, 본능 따라 다시 주택가 배회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인도에서 두 명의 사람을 물어 죽인 호랑이가 야생 서식지에 방사돼 갱생의 기회를 얻었지만, 또다시 주택가를 배회하다 붙잡혔다.

사람 두 명 물어 죽인 인도호랑이 갱생 실패…철창신세
사람 두 명 물어 죽인 인도호랑이 갱생 실패…철창신세

[힌두스탄타임스·재판매 및 DB 금지]

7일 힌두스탄타임스 등에 따르면 '사란'이란 이름의 다섯 살짜리 호랑이가 전날 마디아프라데시주 카나 호랑이 보호구역에서 보팔의 반 비하르 국립공원으로 이송 후 격리됐다.

사란은 2018년 10월 마하라슈트라주에서 주민 두 명을 물어 죽인 뒤 같은 해 12월 11일 마디아프라데시주 사라니 주택가를 돌아다니다 야생 동물 보호 당국에 붙잡혔다.

당국은 이후 사란을 샛퓨라 호랑이 보호구역 야생 서식지에서 살 수 있도록 숲에 풀어줬다.

하지만 사란은 작년 2월 10일 사라니 주택가를 다시 어슬렁거리다 붙잡혀 카나 호랑이 보호구역 내 철창에 갇혀 지냈다.

인도 반 비하르 국립공원으로 이송된 호랑이
인도 반 비하르 국립공원으로 이송된 호랑이

[히타바다·재판매 및 DB 금지]

반 비하르 국립공원 관계자는 "사란은 수차례 야생에 적응할 기회를 얻었지만, 주택가를 떠도는 본능을 버리지 못해 갱생에 실패한 것으로 판단됐다"며 "사람에게 위험할 수 있기에 남은 생을 우리에 갇혀 보낼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noano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9027300003

title : 유럽·중국, 전기차 배터리 공세 확대…'K-배터리'에도 부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