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의연 "쉼터 소장, 압수수색후 '삶 부정당하는 듯' 힘들어해"

송고시간2020-06-07 14:25

입장발표하는 이나영 이사장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정의기억연대 이나영 이사장이 7일 오후 서울 마포구 평화의 우리집 앞에서 입장발표를 하고 있다. 2020.6.7 mon@yna.co.kr(끝)

입장발표하는 이나영 이사장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정의기억연대 이나영 이사장이 7일 오후 서울 마포구 평화의 우리집 앞에서 입장발표를 하고 있다. 2020.6.7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윤우성 기자 = 정의기억연대(정의연)는 서울 마포구에 있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쉼터 소장 A(60)씨가 숨진 채 발견된 일과 관련, 7일 "고인이 최근 정의연을 둘러싸고 일어나는 상황을 받아들이기 힘들어했다"고 밝혔다.

이나영 정의연 이사장은 이날 마포 쉼터 '평화의 우리집' 앞에서 A씨 사망 관련 성명을 발표하면서 "고인은 2004년부터 '평화의 우리집' 일을 도맡아 개인 삶을 뒤로 한 채 할머니들의 건강과 안위를 우선하며 늘 함께 지내 왔다"며 "심성이 맑은 분이었고 정성과 헌신으로 언제나 자신보다 할머니가 우선이었다"고 말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MR7trmGiFkU

이 이사장은 "(A씨가) 갑작스러운 검찰 압수수색 이후 자신의 삶이 송두리째 부정당하는 것 같다며 심리적으로 힘든 상황을 호소했다"며 "쏟아지는 전화와 초인종 소리, 카메라 세례로 불안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었다"고 했다.

이어 "고인을 위해서라도 인권 침해적이고 무분별한 취재경쟁을 그만하고 고인의 삶을 차분히 봐 달라"며 "유가족 의견을 존중하며 명예롭고 정중하게 고인 가시는 길에 예의를 다하겠다"고 말했다.

yoondominan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