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022년 대선·지선 동시실시해도 비용절감 효과 없어

송고시간2020-06-07 14:42

임오경 "선거관리비 1천534억원 절감되나 선거 보전비용은 1천500억원 증가"

더불어민주당 임오경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임오경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2022년 6월 지방선거 일을 그해 3월 대선으로 앞당겨 동시에 실시해도 비용 절감 효과는 거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임오경 의원이 7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예정대로 대선을 3월, 지방선거를 6월에 따로 치를 때 선거 투개표와 홍보 등에 드는 선거관리 비용은 1조4천160억원(대선 3천474억원, 지방선거 1조686억원)으로 추산됐다.

대선과 지방선거를 3월에 동시에 치른다고 가정하면, 선거관리 비용은 총 1조2천626억원(대선 2천949억원, 지방선거 9천677억원)으로 1천534억원의 예산이 절감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동시선거의 경우 선거 보전비용은 오히려 1천500억원 증가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보전비용이란 선거 후보자가 사용한 선거운동 경비를 당선 여부나 득표율에 따라 국가에서 사후에 갚아주는 돈이다.

대선과 지선의 동시 실시에 보전비용이 증가하는 것은 선거법상 14일인 지선 운동기간이 23일인 대선에 맞춰 9일 늘어나기 때문이다.

임오경 의원은 "대선과 지방선거의 동시 실시 여부는 비용 절감의 문제가 아니라, 국력 낭비 방지와 국민 편의 증진 차원에서 접근해야 한다"고 밝혔다.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