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확진자 어제보다 32명 늘어…누계 979명

송고시간2020-06-07 11:00

양천구 탁구장
양천구 탁구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서울시는 7일 오전 10시 기준 서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누계가 979명이라고 밝혔다.

이는 지난 6일 0시 이후 32명 늘어난 수치다. 질병관리본부가 7일 0시 기준으로 집계한 서울 확진자 숫자는 974명이었다.

새로운 집단감염 장소로 확인된 양천구 탁구장 관련 확진자가 10명 늘어나 총 16명이 됐다.

관악구에 있는 건강용품 방문판매 업체 '리치웨이' 관련 확진자는 5명 증가해 총 27명이다.

리치웨이에서는 노인들을 대상으로 노래 부르기 등 레크리에이션과 건강용품 판촉 활동이 이뤄진 탓에 고위험군 사이의 추가 확산이 우려된다.

이외에 수도권 개척 교회 관련은 3명 증가한 24명으로 집계됐다.

최근 수도권에서 소규모 집단감염이 산발적으로 계속 발생하면서 서울의 확진자는 닷새 만에 103명 늘어나 1천명에 육박하고 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XJAmVJkhRhg

j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