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검찰 압수수색에 소장까지 숨져…정의연 '마포쉼터' 수난

송고시간2020-06-07 10:50

2012년 명성교회서 무상임대받아 조성…현재 할머니 1명 거주

정의기억연대 마포 쉼터 압수수색
정의기억연대 마포 쉼터 압수수색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윤우성 기자 = 검찰의 압수수색 대상이 된 데 이어 소장까지 숨진 정의기억연대의 마포 쉼터(평화의 우리집)는 2012년 조성됐다.

정의연 전신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는 서대문구에 있던 기존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쉼터 상황이 열악해 새 공간을 물색하던 중 명성교회의 지원으로 마포구에 새 쉼터를 얻게 됐다. 당시 정대협은 명성교회로부터 쉼터 공간을 무상으로 임대받았다.

현재 '평화의 우리집'에는 위안부 피해자 길원옥 할머니가 요양보호사들의 도움을 받아 혼자 거주하고 있다. 지난해 1월 타계한 고(故) 김복동 할머니도 생전 이곳에 살았다.

정의연은 마포구에 쉼터가 있는데도 2013년 경기도 안성에 시세보다 비싼 값에 쉼터를 매입했다가 최근 손해를 보고 팔았고, 별다른 쓰임새가 없는데도 기부금을 안성 쉼터 운영에 사용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정의연 전 이사장이었던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 주소지가 마포 쉼터로 등록돼 있어 위장전입 논란이 일기도 했다.

정의연은 "주민등록상 김복동·길원옥 할머니 두 분 주소만 쉼터로 돼 있어 할머니들의 사망 신고를 해야 할 경우에 대비한 것"이라며 "당시 쉼터 소장이 국민임대주택 거주자로서 주소를 이전할 수 없어 윤 전 이사장이 이전을 하게 된 것으로 주소지 이전을 통해 윤 전 이사장이 얻을 수 있는 이익이 없다"고 해명한 바 있다.

정의연의 부실회계 의혹 등을 수사하는 검찰은 지난달 21일 '평화의 우리집'을 압수수색했다. 수사 대상이 된 의혹 관련 자료 일부가 마포 쉼터에 있다는 이유였으나 정의연은 "반인권적 과잉수사"라며 반발하기도 했다.

7일 경찰에 따르면 마포 쉼터 소장 A(60)씨는 전날 경기도 파주시 자신의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그는 최근 "검찰 압수수색으로 힘들다"는 말을 주변에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chi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