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원주서 흉기찔려 숨진 10대 아들…'펑'소리 후 부부는 투신 사망(종합2보)

송고시간2020-06-07 21:43

"일가족 3명 사망 아파트 CCTV…남편이 유류 용기 들고 가는 모습 포착"

원주 아파트서 방화 추정 불, 일가족 3명 사망
원주 아파트서 방화 추정 불, 일가족 3명 사망

(원주=연합뉴스) 7일 오전 강원 원주시 문막읍의 한 아파트에서 방화로 추정되는 불이 나 30㎡를 태운 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 등에 의해 30여분 만에 진화됐다. 2020.6.7 [강원도 소방본부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jlee@yna.co.kr

(원주=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7일 방화로 추정되는 불이 난 강원 원주 한 아파트에서 10대 아들은 흉기에 찔려 숨진 채 발견되고, 30∼40대 부부는 '펑'하는 폭발 직후 아파트 1층 화단에 떨어져 숨지는 등 일가족 3명이 모두 사망했다.

경찰과 소방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 51분께 원주시 문막읍 모 아파트 6층에서 방화로 추정되는 불이 났다.

불은 아파트 내부 112㎡ 중 33㎡를 태운 뒤 소방대원 등에 의해 진화됐다.

불이 꺼진 아파트에는 중학생인 A(14)군이 흉기에 찔려 숨진 채 발견됐다. A군은 전신 화상을 입은 상태였다.

A군의 어머니 B(37)씨와 아버지 C(42)씨는 아파트 1층 화단으로 떨어져 B씨는 숨지고, C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 중 오후 1시 30분께 사망했다.

소방은 "'펑' 하는 소리가 났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다"며 "'펑' 소리는 유증기에 의한 폭발로 보이고, 불이 난 직후 스프링클러가 작동해 불이 크게 번지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경찰은 "불이 난 아파트 베란다에서 남녀가 함께 화단으로 떨어지는 것을 목격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사고 아파트의 안방과 작은 방에서 인화 물질과 유류 용기 등을 발견했다.

경찰은 아파트 폐쇄회로(CC)TV 분석 결과 사건 당일 오전 1시께 남편 C씨가, 오전 5시 30분께 아내 B씨가 각각 귀가한 모습이 포착됐다고 밝혔다.

이어 '펑' 소리가 나기 30여분 전 남편 C씨가 아파트 밖으로 나온 뒤 유류 용기로 추정되는 물건을 들고 다시 집으로 들어가는 모습도 확인했다.

화단에 떨어져 숨진 B씨의 몸에도 흉기 자국이 발견됐다고 경찰은 밝혔다.

B씨와 C씨는 이혼 소송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숨진 A군과 B씨의 신체에서 화상과 함께 흉기에 의한 상처가 발견됨에 따라 정확한 사인 규명을 위해 일가족에 대해 부검을 할 방침이다.

폴리스라인
폴리스라인

[촬영 정회성]

j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