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용인 큰나무교회 예배 본 신도 2명 코로나19 확진

송고시간2020-06-06 10:04

지난달 31일 같은 시간대 예배…방역당국 역학조사

(용인=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경기 용인시는 수지구에 있는 큰나무교회에서 예배를 본 신도 2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6일 밝혔다.

용인시에 따르면 수지구 상현동 쌍용 3차에 거주하는 50대 여성 A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경기지역 교회 관련 확진자 속출…지역사회 감염확산 우려 (CG)
경기지역 교회 관련 확진자 속출…지역사회 감염확산 우려 (CG)

[연합뉴스TV 제공]

그는 지난달 31일 오전 10시 50분부터 오후 1시 30분까지 화성시 32번 코로나19 확진자인 30대 남성과 함께 큰나무교회에서 예배를 본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4일부터 발열과 기침, 근육통 등 증세를 보인 A씨는 이튿날인 5일 수지구보건소에서 검체를 채취해 검사한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보건당국은 A씨를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으로 이송하고, A씨 거주지와 그 주변을 소독하는 등 방역작업을 했다.

A씨 배우자와 아들은 모두 음성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어 수지구 성복동 롯데캐슬에 사는 50대 남성 B씨도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이 나왔다.

B씨 또한 A씨와 같은 시간에 큰나무교회에서 예배를 한 것으로 조사됐다.

B씨는 지난 5일 인후통 증세를 보여 수지구보건소를 통해 코로나19 검사를 한 결과 6일 오전 확진 판정이 나왔다.

B씨 아내와 자녀 5명은 코로나19 검사를 진행 중이다.

용인시는 A씨와 B씨의 세부 동선과 접촉자 정보가 나오는 대로 시민에게 공개할 방침이다.

용인 내 코로나19 환자는 이들 두 사람이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80명으로 늘었다.

ky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