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엔 인권보고관, 대북전단 "남북 접촉과 대화로 해결해야"

송고시간2020-06-06 09:28

오헤아 퀸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
오헤아 퀸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토마스 오헤아 퀸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은 북한이 제기한 대북전단 문제를 남북이 합의해 풀어야 한다고 권고했다.

퀸타나 보고관은 5일(현지시간)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의 담화에 대한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의 논평 요청에 "남북 간 합의와 관련해 일어나는 문제들은 당사자 간 긴밀한 접촉과 대화를 통해 해결되어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북한으로 날아간 대북전단 풍선이 야기한 이번 논란으로 나는 북한의 오래된 문제에 주목하게 됐다"고 말했다.

표현의 자유를 명시한 세계인권선언 19조를 근거로 들며 "모든 사람은 국경에 관계없이 모든 매체를 통해 정보와 생각을 습득할 권리가 있는데, 이 권리가 북한에서는 사실상 완전히 제한됐다"고 꼬집었다.

김여정 제1부부장은 지난 4일 담화를 발표, 탈북민의 대북전단 살포에 불쾌감을 표하며 남북 군사합의 파기 가능성까지 거론했다.

북한은 이어 노동당 통일전선부 대변인 명의로 5일 담화를 내고 대북전단 살포에 대한 비난을 이어갔다.

cla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