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제야 입장 바꾼 WHO…"밀집 공간서 마스크 권장"(종합)

송고시간2020-06-06 03:05

"천 마스크는 최소 3겹으로 만들어야"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세계보건기구(WHO)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고 물리적 거리 두기가 어려운 곳에서는 일반인도 마스크를 쓰는 것을 권장한다고 밝혔다.

그간 일반인의 마스크 착용에 소극적이었던 WHO가 결국 입장을 바꾼 것이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5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대중교통이나 상점, 밀폐되거나 밀집한 곳처럼 물리적 거리 두기가 어려운 곳에서는 정부가 일반 대중에게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권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역 사회 감염이 있는 곳의 경우 60세 이상 노인이나 기저 질환자가 물리적으로 거리를 둘 수 없을 때 의료용 마스크의 착용을 권한다"고 덧붙였다.

WHO는 천으로 된 마스크를 사용할 경우 적어도 3겹의 서로 다른 재료로 구성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브리핑에 배석한 마리아 판케르크호버 WHO 신종질병팀장은 천 마스크의 가장 안쪽에는 면과 같은 흡수성 재료, 중간에는 필터나 장벽 역할을 하는 폴리프로필렌, 겉면에는 폴리에스터 같은 비흡수성 재료를 사용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실크나 구멍이 많은 재료는 피하라고 덧붙였다.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다만 마스크는 코로나19 억제 전략의 한 부분일 뿐이라며, 물리적인 거리 두기나 손을 깨끗이 하는 위생 수칙을 대체하지는 않는다고 역설했다.

그는 "마스크만으로는 코로나19를 예방하지 못한다"면서 "검사와 격리, 추적이 최선의 방어책"이라고 말했다.

앞서 WHO는 증상이 없는 사람이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이 코로나19의 전파를 막는 데 유용하다는 어떠한 증거도 없다는 주장을 폈다.

그러다 지난 4월 마스크 착용의 유용성을 시사하는 발언을 하기는 했지만, 착용을 장려하기보다는 "코로나19 전파를 통제하기 위해 좀 더 많은 사람이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에 대해 계속해서 평가하고 있다"는 정도에 그쳤다.

이에 대해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WHO는 이용 가능한 모든 증거에 대한 면밀한 검토, 국제 전문가와 광범위한 협의를 통해 마스크 사용에 대한 지침을 갱신했다"고 설명했다.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한편, 유전자 증폭(PCR) 검사에 대해 판케르크호버 팀장은 증상이 경미한 사람의 경우 증상이 나타난 지 2∼3주 후에도 코로나19 바이러스 조각의 영향으로 양성 반응을 보일 수 있으며, 중증 환자는 이보다 더 오랫동안 양성 반응이 나타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수미야 스와미나단 WHO 수석 과학자는 영국에서 코로나19 치료제로 말라리아약 하이드록시클로로퀸에 대한 실험을 중단하기로 했지만, WHO는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그는 인도를 비롯한 남아시아 지역의 코로나19 상황에 대해 절대적인 누적 확진자 수는 많아 보이지만, 전체 인구를 고려하면 확산세가 폭발적이지는 않다고 평가했다.

eng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