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주서 이물질 섞인 수돗물…더위 속 570가구 불편

송고시간2020-06-05 19:56

이물질 섞인 수돗물 (PG)
이물질 섞인 수돗물 (PG)

[장현경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광주 한 아파트단지에서 이물질 섞인 수돗물이 나와 무더위 속 주민 불편을 초래했다.

5일 광주시에 따르면 서구 한 아파트에서 이날 오전 6시께부터 황톳빛 수돗물이 나온다는 신고가 잇따랐다.

해당 아파트 570여 가구가 더운 날씨에 종일 불편을 겪었다.

시 상수도사업본부는 인근 수도관 공사가 늦어지면서 아파트 저수조로 흙과 이물질이 흘러 들어간 사실을 확인했다.

아파트 관리사무소 측에 공사 지연 소식이 전해지지 않아서 미리 밸브를 차단하지 못했다.

상수도사업본부는 이 아파트의 수돗물 공급을 중단하고 생수와 급수차를 지원했다.

광주시 관계자는 "이물질이 흘러 들어간 저수조를 청소 중"이라며 "작업이 끝나는 오후 11시께 수돗물 공급이 정상화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