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울산시 경제자유구역추진단' 7월 가동

송고시간2020-06-07 10:07

올해 경제자유구역청 개청 목표…사회혁신담당관도 신설

울산경제자유구역 지정 환영
울산경제자유구역 지정 환영

3일 울산 미래 성장산업을 육성하고 구심점이 될 '울산경제자유구역'이 지정된 가운데 울산시청 햇빛광장에서 울산경제자유무역 지정 시민 환영행사가 열리고 있다.
[울산시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울산시가 정부로부터 경제자유구역으로 공식 지정됨에 따라 경제자유구역청 개청 준비를 위한 경제자유구역추진단을 7월 출범시킨다.

울산시는 울산시 경제자유구역청 개청을 준비하고 경제자유구역 지정 기반을 조성하기 위해 경제자유구역추진단을 설치한다고 7일 밝혔다.

울산시 경제자유구역청은 올해 안 개청이 목표인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이를 위한 행정기구 설치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의회에 제출했다.

경제자유구역추진단은 미래성장기반국 산하 투자교류과에 있던 경제자유구역 담당이 과 단위로 규모가 커지는 것이다.

경제자유구역추진단에는 기획 홍보와 개발지원 담당 2개 부서가 새로 생긴다.

인력도 기존 5명이 하던 것에서 6명을 보강해 모두 11명이 일한다.

시는 또 기존에 일자리경제국 사회적경제과를 없애고 사회혁신담당관을 다음 달 신설한다.

시는 시민사회, 청년, 기업, 행정 등 다양한 주체가 참여해 창의적인 해결 방안을 찾는 등 사회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사회혁신담당관을 새로 만드는 것이라고 밝혔다.

사회혁신담당관에는 사회공동체계, 혁신정책, 청년정책, 사회적경제 4개 담당이 생긴다.

기존 사회적경제과에는 사회적경제기획, 경제지원, 소상공인지원 3개 담당이 있었다.

시 관계자는 "사회혁신담당관은 시민 주도 사회 혁신과 민·관 협력, 교류 확대, 시민이 체감하는 공공서비스 혁신 등을 목표로 한다"고 했다.

yo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