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한국에 '반중국 경제블록' 설명하며 "관심 가져 달라"(종합)

송고시간2020-06-05 14:35

크라크 차관, 이태호 외교부 2차관과 통화…한미, 앞으로 협의키로

5차 한미 고위급 경제협의회 하반기 미국서 대면회의로 추진

한미 차관 대화
한미 차관 대화

이태호 외교부 2차관과 키이스 크라크 미 국무부 경제 차관이 2019년 11월 7일 오전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제3차 한미 민관합동 경제포럼 개회식에서 기념촬영에 앞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미국이 반(反)중국 경제블록 구상인 경제번영네트워크(Economic Prosperity Network)에 대해 한국 정부에 설명했다.

미국이 주요 7개국(G7) 확대에 이어 EPN까지 중국을 견제하기 위한 움직임에 한국의 참여를 희망하는 모습이다.

외교부에 따르면 이태호 2차관은 5일 오전 키이스 크라크 미국 국무부 경제차관과 통화했다.

이들은 그간 양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처에 상호 협력해온 점을 평가하면서 한미 고위급 경제협의회(SED)와 미국의 세계 경제 안보 구상 등 한미 간 경제 분야 주요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크라크 차관은 EPN 구상을 포함해 미국이 관심을 가진 다양한 국제 경제 이슈에 관해 설명했고, 양측은 앞으로 이에 대해 지속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EPN은 중국을 글로벌 생산체계에서 고립시키기 위한 구상이다.

외교부에 따르면 미국이 정부 대 정부 차원에서 EPN에 관해 설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크라크 차관은 작년 11월 서울에서 열린 4차 SED에서 한국에 EPN에 관해 설명했다고 말했지만, 당시에는 EPN이란 명칭을 사용하지는 않았다.

크라크 차관은 이번 통화에서 "한국이 EPN에 관심을 가져주면 좋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외교부 당국자는 전했다. 사실상의 참여 요청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다만 EPN은 아직 구상 단계로 미국은 이번에 구체적인 내용은 소개하지 않았다고 외교부 당국자는 말했다.

크라크 차관은 지난달 20일 아시아태평양 지역 기자들과 전화간담회에서 "EPN의 핵심 가치는 자유 진영 내에서 국민을 보호하는 공급망을 확대하고 다각화하는 것"이라고 설명한 적이 있다.

SED는 한미 간 경제협력 사안을 논의하는 차관급 채널로 이태호 차관과 크라크 차관이 양측 수석대표다.

양 차관은 이달 말 5차 SED 사전준비를 위한 국장급 협의를 화상회의 방식으로 개최하고, 올해 하반기 중 미국에서 5차 협의회를 대면 회의로 추진하기로 했다.

크라크 차관은 또 최근 한미 정상통화에서 미측이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확대 구상 설명과 함께 한국을 초청하고, 한국이 이를 수락한 데 대해 사의를 표했으며, 관계국 간 협의를 통해 좋은 결실을 보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blueke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80809132300005

title : '너의 결혼식' 박보영 "보호본능 일으키는 이미지 깨고 싶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