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떠난 고객 되찾자"…'절박한' 대형마트, 대대적 할인 공세

송고시간2020-06-07 06:49

유통업계 이례적 6월 대규모 할인행사…아웃렛·백화점은 '소비심리 촉진' 세일

[이마트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이마트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 6월 들어 대형마트를 중심으로 오프라인 대형 유통업체들이 일제히 대규모 할인 행사에 나서고 있다.

유통업계가 6월에 이처럼 대규모 할인을 하는 것은 이례적이다. 특히 대형마트들이 연초나 11월에나 할 법한 대규모 행사를 6월에 하는 것은 재난지원금 사용처에서 제외된 이후 줄어든 고객들의 발걸음을 다시 돌리기 위한 계기를 마련하기 위해서다.

7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이마트와 롯데마트는 6월 첫 주말인 6∼7일 대대적으로 가격 할인 행사에 나섰다.

이마트는 '초대박 가격'을 강조하며 신선식품부터 생활용품 등 핵심 품목들을 '1+1'로 팔거나 최대 50%까지 할인 판매한다.

롯데마트도 1월 1일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초저가 행사인 '통큰절'을 진행하며 80억원 규모의 물량을 최대 50% 할인가에 판매한다.

홈플러스를 포함한 대형마트 3사는 특히 최근 값이 많이 오른 한우를 대표 품목으로 내세워 공세에 나섰다.

한우는 재난지원금 지급 이후 수요가 증가하며 10년 새 최고 시세를 기록할 정도로 값이 올랐지만, 재난지원금을 사용할 수 없는 대형마트에서는 한우 매출이 예년 이맘때보다 20∼30% 정도 줄어든 상태다.

대형마트 관계자는 "특히 한우 할인은 마진을 남기기 위해서라기보다는 마트에서 멀어진 고객들의 관심을 끌기 위한 차원"이라면서 "주말을 계기로 실적 반등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대형마트 관계자는 "재난지원금 사용이 가능한 곳보다 우리 가격이 싼데도 사람들이 오질 않는다"면서 "이대로 가만히 있을 수는 없다는 일종의 절박감으로 마련한 행사"라고 설명했다.

대형마트들은 당분간 한우처럼 특정 품목을 특정 기간에 집중적으로 할인하는 행사를 계속 진행하며 고객들을 공략할 계획이다.

5월 28일 오전 서울 시내의 한 대형 마트가 비교적 한산한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5월 28일 오전 서울 시내의 한 대형 마트가 비교적 한산한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아웃렛과 백화점은 6월 들어 재난지원금 지급 이후 조금씩 살아나는 조짐을 보이는 소비심리를 촉진하기 위한 할인 행사에 나서고 있다.

롯데아울렛은 20개 점포에 입점한 200개 브랜드가 동시에 참여한 가운데 기존 가격에 더해 최대 30%까지 추가 할인해주는 '메가 세일' 행사를 하고 있다. 작년까지는 3일간 하던 행사를 올해는 10일로 늘렸다.

신세계사이먼 프리미엄아울렛도 이날까지 모든 점포에서 멤버십 회원을 대상으로 기존 아웃렛 가격에서 30% 추가 할인하는 행사를 했다. 신세계프리미엄아울렛 측은 "300여개 브랜드가 참여한 상반기 최대 규모 행사"라고 소개했다.

현대아울렛도 11일까지 비비안웨스트우드 등 180여 개 유명 브랜드가 참여한 가운데 기존 아웃렛 할인가에 최대 20%를 추가 할인하는 행사를 한다.

이런 가운데 주요 백화점은 전국적인 소비 붐 조성을 위한 특별할인행사인 '대한민국 동행세일' 기간에 맞춰 26일부터 여름 정기 세일을 시작한다.

홈플러스, "'삼시육끼' 하세요"
홈플러스, "'삼시육끼' 하세요"

[홈플러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zitro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71228167600005

title : [베스트셀러] 김애란 소설집 '바깥은 여름', 연말 독자 관심 끌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