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013년 13연패 vs 2020년 11연패…한화 '달라진 게 없다'

송고시간2020-06-05 11:02

투·타 비슷한 지표…절박함은 오히려 줄어든 듯

2013년 13연패 당시 단체 삭발한 한화 선수들
2013년 13연패 당시 단체 삭발한 한화 선수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는 2013년 끔찍한 악몽을 꿨다.

당시 한화는 개막전부터 13연패 늪에 빠지면서 프로야구 출범 후 정규리그 개막 최다 연패 신기록을 세웠다.

2012년 마지막 경기부터 14연패를 기록하면서 구단 역사상 최다 연패라는 불명예도 안았다.

한화는 7년 만에 이 기록에 다시 접근했다. 4일 키움 히어로즈와 홈 경기에서 3-7로 패하면서 11연패 수렁에 빠졌다.

11연패는 구단 역사상 3번째 최다 연패 기록이다.

오늘은 필승!
오늘은 필승!

5월 28일 오후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LG-한화 경기. 연패의 늪에 빠진 한화 이글스 선수들이 경기에 앞서 필승을 다짐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현재 한화가 보여주고 있는 각종 지표는 구단 최대 암흑기였던 2013년 때와 크게 달라진 게 없다.

한화는 올 시즌 27경기를 치른 현재 7승 20패로 승률 0.259를 기록 중이다.

2013년의 한화는 0승 13패로 시즌을 시작한 뒤 시즌 초반 27경기에서 6승 1무 20패를 기록했다.

13연패를 안고 시작한 2013년과 올 시즌의 팀 성적이 비슷하다.

세부 지표도 2013년 때보다 나아지지 않았다.

한화는 올 시즌 팀 타율 0.240을 기록해 10개 구단 중 최하위다. 2013년 초반 27경기에서 기록한 팀 타율(0.249)보다 낮다.

올 시즌 팀 평균자책점은 5.46으로 전체 8위인데, 2013년 초반 27경기 평균자책점(5.54)과 큰 차이가 없다.

다만 당시 시점에서 리그 평균자책점은 4.23이었고, 올 시즌 리그 평균자책점은 4.88이다.

리그 평균자책점과 팀 평균자책점의 괴리는 올 시즌 더 깊다고 볼 수 있다.

수비 지표도 안 좋다. 한화는 올 시즌 18개 실책을 범했다. 2013년(13개) 때보다 5개를 더 기록했다.

2013년 13연패 끊은 당시 한화 김응용 감독
2013년 13연패 끊은 당시 한화 김응용 감독

[연합뉴스 자료사진]

최다 연패 갈림길에서 NC 다이노스를 만났다는 것도 비슷하다.

한화는 2013년 13연패를 기록한 뒤 신생팀 NC를 만나 극적으로 연패를 끊은 뒤 3연전을 스윕하며 반등의 계기를 만들었다.

올해에도 한화는 NC를 만난다. 5일부터 대전에서 NC와 3연전을 치른다.

문제는 2013년의 NC와 2020년의 NC는 전혀 다르다는 것이다.

올 시즌 NC는 20승 6패로 단독 선두를 질주하는 최강 팀의 면모를 보이고 있다.

한화가 NC와 3연전에서 모두 패하면 한 시즌 최다 연패 기록을 14연패로 늘리게 된다.

2013년 13연패를 기록했던 한화와 2020년 11연패를 기록 중인 한화에 다른 점은 또 있다.

한화 11연패
한화 11연패

4일 오후 대전시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 - 한화 이글스 경기에서 패한 한화 선수들이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한화는 11연패 수렁에 빠졌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2013년 한화 선수들은 최악의 상황에서도 이를 악물고 위기에서 벗어나려 애썼다.

당시 한화는 선수들 전원이 삭발하는 등 전의를 불태웠다. 강한 의지를 드러낸 건 선수들에 국한하지 않는다. 한 한화 치어리더는 15연패를 기록할 경우 삭발에 동참하겠다고 밝혀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그러나 올 시즌 한화엔 그리 절박함이 보이지 않는다.

한화 벤치는 가장 안정적인 모습을 보이는 마무리 투수 정우람(1패 4세이브 평균자책점 1.42)을 올 시즌 단 6경기에 내보냈다.

연패를 끊기 위해선 승부처에서 무리해서라도 전력을 총 투입해야 하는데, 평소 경기 운영 방식과 크게 다른 게 없다.

프런트의 움직임도 조용하다. SK 와이번스가 두산 베어스와 2대2 트레이드를 펼치는 등 프런트까지 개입한 강력한 조처 속에 연패를 끊어냈던 모습과 사뭇 다르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