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너희집 기초생활수급자니?'…평택 한 여중서 비인권적 가정조사

송고시간2020-06-04 17:13

부모 직업, 이혼 여부 문항도…교육청 조사후 담임 교사들 학생들에게 사과

(평택=연합뉴스) 최해민 기자 = 경기 평택의 한 여자중학교에서 학생에게 가정의 경제 형편과 부모의 직업, 이혼 여부 등을 세세히 캐묻는 조사를 한 사실이 드러나 물의를 빚고 있다.

평택 A여중 2학년에 다니는 딸을 둔 B씨는 지난 3일 첫 등교 후 아이가 담임 교사에게 받아왔다는 '학생기초자료 조사서'를 보고 깜짝 놀랐다.

학생 가정 경제 상황을 묻는 문항
학생 가정 경제 상황을 묻는 문항

[연합뉴스]

아이들이 친구에게조차 숨기고 싶을 가정사를 묻는 문항이 고스란히 들어있었기 때문이다.

조사서에는 '지금 저희 집의 경제적 형편은 이렇습니다'라는 항목에서 '기초생활 대상자인지, 부모가 이혼이나 별거를 했는지' 등을 묻는 문항이 있었다.

또 '부모님을 소개합니다' 항목에는 부모의 '직업'을 적는 칸이 있고, '부모님이 안 계시는 경우 안계심, 돌아가심, 이혼 등으로 써달라'는 설명도 붙어 있다.

부모 직업과 이혼 여부를 묻는 문항
부모 직업과 이혼 여부를 묻는 문항

[연합뉴스]

B씨는 "아직도 학교에서 이런 비인권적인 조사를 한다니 충격이었다"며 "한창 예민할 시기인 중2 학생들이 이 조사서를 받고 무얼 느꼈을지 부모의 한 사람으로서 마음이 아팠다"고 전했다.

평택교육지원청이 4일 오전 해당 학교를 현장 조사한 결과, 2학년 10개 반 중 4개 반에서 이와 유사한 조사서를 학생들에게 배부한 것으로 파악됐다.

나머지 6개 반은 학교에서 사용하는 공통된 양식의 간략한 조사서를 이용해 문제없이 학생에 대한 조사를 마쳤다.

평택교육청 관계자는 "새로 부임한 담임 교사가 학생에 대해 좀 더 알고 싶다는 의도에서 전에 가지고 있던 문서를 프린트해 배부한 것으로 조사됐다"며 "학교 차원에서 전체적으로 조사를 한 것은 아니었고, 해당 교사가 이 같은 조사를 하자 다른 교사들도 문서를 전달받아서 조사한 것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4개 반 담임 교사들은 곧바로 학생들에게 사과했다"며 "오늘 중 학부모들에게 문자메시지를 통해 사과한 뒤 배부한 조사서는 가정에서 폐기해달라고 안내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A여중은 해당 교사들로부터 경위서를 받고, 교장 명의의 행정처분을 하기로 했다.

이 학교 교장은 연합뉴스에 "모든 교사를 대상으로 학생 인권과 개인정보 수집에 관한 교육 등을 철저히 해 이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경기도교육청 학생인권담당은 "학생 입장에선 이런 조사서를 작성하는 것 자체에서 수치심을 느낄 수 있다"며 "더구나 교사가 가정환경에 따라 차별을 한다고 느낀다면 이는 아이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가 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goal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