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마포구서 잔혹하게 훼손된 고양이 사체 잇따라 발견

송고시간2020-06-04 16:39

서울 마포구서 훼손된 고양이 사체 잇따라 발견
서울 마포구서 훼손된 고양이 사체 잇따라 발견

[동물권행동 카라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주환 기자 = 최근 서울 마포구에서 잔혹하게 훼손된 고양이 사체가 연달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지난달 마포구 내 상가와 주차장에서 잇따라 잔혹하게 훼손된 고양이 사체가 발견됐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용의자를 추적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이 중 서교동의 한 상가에서 발생한 고양이 살해 사건을 제보받은 '동물권행동 카라'는 "절단된 면의 피부가 예리한 도구로 잘려져 있었으며, 혈액이 닦여 있는 것을 보면 누군가가 고의로 고양이를 죽이고 사체를 누구든 볼 수 있는 곳에 던져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사체는 현재 농림축산검역본부에 부검을 보낸 상황"이라며 "범행 재발의 여지가 큰 만큼 또 다른 피해를 막기 위해서라도 범인 검거와 엄벌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경찰 관계자는 "동일 인물의 소행일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전담 수사팀을 꾸려 범인을 추적하고 있다"고 전했다.

juju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