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경찰에 목 눌려 사망' 플로이드 부검서 "코로나19 양성"

송고시간2020-06-04 16:42

기사 본문 인쇄 및 글자 확대/축소
검시관 "사인은 목 짓눌림"
경찰관들의 체포 과정에서 숨진 조지 플로이드(아래)를 경찰관 데릭 쇼빈이 무릎으로 제압한 모습. [AFP=연합뉴스, 다넬라 프레지어의 페이스북에 올라온 동영상을 캡처한 사진, 재배부 및 DB 금지]
경찰관들의 체포 과정에서 숨진 조지 플로이드(아래)를 경찰관 데릭 쇼빈이 무릎으로 제압한 모습. [AFP=연합뉴스, 다넬라 프레지어의 페이스북에 올라온 동영상을 캡처한 사진, 재배부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유아 기자 = 백인 경찰에 목을 짓눌려 사망한 흑인 조지 플로이드 부검 결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이 나왔다.

미국 미네소타주 헤러핀카운티 의학 검시관이 3일(현지시간) 공개한 부검 보고서에 따르면 플로이드가 지난 4월 초 코로나19에 감염됐다고 밝혔다고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검시관은 플로이드가 무증상 감염자였으며, 코로나19에서 회복한 뒤 바이러스가 몇 주 동안 몸속에 남아있었을 가능성이 높아 사망에 영향을 끼치진 않았을 것으로 판단했다.

다만 플로이드의 혈액에서 마약성 진통제인 펜타닐 성분이 검출됐다.

펜타닐을 투여할 경우 의식을 잃을 수 있고, 심할 경우 사망에 이를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검시관은 NYT와 인터뷰에서 "플로이드는 무증상 감염자로서 폐 손상이 없었다"며 "사인은 목 짓눌림"이라고 말했다.

ku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06/04 16:42 송고

유관기관 연락처

자료제공 : 국민재난안전포털

댓글쓰기

핫뉴스

전체보기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