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가장 싫어하는 말은 '깜깜이' 감염"…고충 털어놓은 정은경

송고시간2020-06-04 16:31

기사 본문 인쇄 및 글자 확대/축소
"깜깜이 감염이 고위험군의 피해로 이어지는 것 가장 우려"
최근 2주간 깜깜이 환자 비율 8.9%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의 최일선에 서 있는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이 4일 방역당국이 갖고 있는 '고충'의 일단을 털어놨다.

정 본부장은 이날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 마무리 발언에서 담담한 어조로 "최근 언론에서 깜깜이 감염이 많이 늘었다고 한다"고 언급하면서 구체적인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이른바 '깜깜이' 환자에 대한 이야기를 짧게 이어갔다.

정 본부장은 "사실 보건당국이 가장 싫어하는 말이 깜깜이 감염"이라면서 "당국으로서는 깜깜이 감염이 취약 계층인 고령자나 기저질환자(지병이 있는 환자), 의료기관, 요양병원, 요양원 등으로 전파돼 고위험군의 인명 피해로 이어지는 것을 가장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거리 두기가 지켜지지 않고 밀폐된 환경에서 또 다른 대규모 유행이 일어났을 때 이를 뒤늦게 발견해서 방역 당국이 통제할 수 없는 상황이 벌어질까 우려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최근 수도권 교회 소모임 관련 집단감염이 급속도로 번지면서 깜깜이 환자도 덩달아 증가하는 현 상황에 대해 방역당국의 책임자로서 우려와 고민을 드러낸 것이다.

확진자가 어디서, 어떤 경로를 통해 감염됐는지 신속하게 파악하지 못하면 전파 고리를 차단하지 못해 '조용한 전파'가 이어지고, 이는 결국 또 다른 감염을 불러일으키게 된다.

방대본에 따르면 지난달 21일부터 이날 0시까지 최근 2주간 신고된 코로나19 확진자 507명에 대한 역학조사 결과 감염경로가 오리무중이어서 여전히 조사를 진행 중인 사례는 45명으로 전체의 8.9%에 달했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한창이던 4월 22일∼5월 6일 2주간의 6.3%(확진자 112명 중 7명), 이후 4월 29일∼5월 13일의 2주간의 4%(확진자 201명 중 8명)와 비교할때 상당히 높아진 것이다.

한편 정 본부장은 이날 수도권 집단감염 상황과 관련해 "최근 수도권에서 발생한 환자들의 연령을 보면 고령층, 40대 이상의 중장년층이 많은 상황"이라며 국민 개개인의 방역수칙 준수를 거듭 당부했다.

그는 이어 "코로나19의 특성을 고려할 때 완전한 퇴치는 어려워 현재 우리 의료체계가 감당 가능한 수준으로 최대한 억제하면서 유행을 통제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y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06/04 16:31 송고

유관기관 연락처

자료제공 : 국민재난안전포털

댓글쓰기

핫뉴스

전체보기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