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 상황에 맞게 강사 재임용 심사기준 바꿔야"

송고시간2020-06-04 14:14

한국비정규교수노동조합 "정부·대학, 강사 탈락 않도록 조치해달라"

비정규교수노동조합,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
비정규교수노동조합,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4일 한국비정규교수노동조합 소속 조합원들이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강사법 시행령 공포 1년을 맞아 강사재임용 절차 개선, 전임교원 강의 상한제 등 정부의 대책을 촉구하고 있다. 2020.6.4 city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문다영 기자 = 대학 강사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상황에서도 재임용 심사 기준은 과거 대면 강의 때 만들어진 기준에 머물러있다며 정부와 대학에 개선을 촉구했다.

한국비정규교수노동조합은 4일 청와대 앞 분수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면대면 강의실 수업을 기준으로 제정된 강의 평가와 재임용 심사기준을 고수하는 것은 몰상식"이라며 "코로나 이전 만들어진 기준으로 대학이 강사들을 (재임용에서) 탈락시키지 않도록 조치해달라"고 호소했다.

노조는 "장비도 제대로 지원받지 못하고 강의 제작을 도와주는 인력도 없이 평상시 수업의 2∼3배에 이르는 노력을 온라인 수업 준비에 투입하고 있어 (실적이 되는) 논문을 집필하는 것은 엄두도 못 내고 있다"고 밝혔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천정환 성균관대 교수는 "지난 1학기 대학은 누구도 경험하지 못했던 미증유의 학교였다"며 "온라인 시험에서 일어나는 부정행위와 수업에 대한 학생들의 불만은 교육 지원·평가시스템의 한계를 드러냈다"고 지적했다.

참석자들은 "바이러스와 공존해야 하는 생활 방역이 일상화된다면 대학교육도 특단의 대책을 세워야 한다"며 소형 강의 확대와 재정 확보를 강조했다.

노조는 대학 강사가 학문적 성과를 펼칠 수 있도록 강좌 개설 신청권을 주고, 직장이 아닌 지역가입자로 분류돼 수입에 비교해 과다한 건강보험료를 내는 문제도 개선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zer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