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라뱃길서 발견된 훼손 시신은 여성…나이는 추정 불가

송고시간2020-06-04 11:27

소방 잠수 요원·경찰 탐지견 투입해 나머지 시신 수색

경인아라뱃길 자전거 도로
경인아라뱃길 자전거 도로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최근 인천 경인아라뱃길 수로에서 훼손 상태로 발견된 시신의 성별이 여성으로 확인됐다.

인천 계양경찰서는 지난달 29일 아라뱃길 수로에서 발견된 시신 일부의 유전자 정보(DNA)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해 감정한 결과 여성으로 파악됐다고 4일 밝혔다.

그러나 훼손된 시신의 성별만 확인했을 뿐 나이 등 정확한 신원은 여전히 나오지 않았다.

이는 국과수 등이 보유한 DNA 데이터베이스(DB)와 대조 작업을 했는데도 아라뱃길에서 발견된 시신과 일치하는 유전자를 확인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앞서 지난달 29일 오후 3시 24분께 인천시 계양구 아라뱃길 다남교와 목상교 사이 수로에서 시신 일부가 발견됐다.

당시 아라뱃길 옆 자전거도로에서 조깅을 하던 행인은 "사람 다리가 물 위에 떠 있다"며 112에 신고했다.

경찰은 지난달 경기 파주에서 발생한 살인 사건과 관련성이 있는지를 확인했으나 DNA가 일치하지 않는다는 감정 결과가 나왔다.

수사전담반까지 꾸린 경찰은 훼손된 상태의 여성 시신인 점을 고려해 또 다른 강력 사건과 관련됐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경찰은 소방당국과 해경에도 수색 지원을 요청했으며 소방 잠수 요원과 경찰 탐지견(체취증거견) 5마리를 동원해 나머지 시신을 찾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국과수도 계속해서 DNA 대조 작업을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나머지 시신을 찾는 수색 작업과 함께 신원 확인을 위해 주변 지역 실종자들 가족의 DNA를 채취해 대조 작업도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아라뱃길 훼손 시신은 여성…나이는 추정 불가

s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