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소프트뱅크, 유색인 기업에 투자 1억달러 규모 펀드 출범

송고시간2020-06-04 10:25

소프트뱅크그룹
소프트뱅크그룹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유택형 기자 = 일본 소프트뱅크그룹이 유색인종이 창업했거나 경영하는 회사에 투자하는 1억 달러(1천216억원) 규모의 펀드를 출범시킨다고 로이터통신이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펀드는 백인 경찰의 무릎에 목을 짓눌려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가 사망한 사건을 계기로 미국 전역에서 인종차별 규탄 시위가 벌어지는 가운데 추진되는 것이어서 관심을 끈다.

소프트뱅크가 다양성 증진을 위해 조성한 이 펀드의 대표는 마르셀로 클라우레 그룹 최고운영책임자(COO)가 맡을 예정이다.

'기회 성장 펀드'(Opportunity Growth Fund)란 이름 아래 미국 내 아프리카계와 라틴계 사람이 이끄는 기업에 초점을 맞출 이 펀드는 비슷한 유형의 펀드 중 규모가 가장 크다고 소프트뱅크 측은 설명했다.

클라우레는 직원들에게 보낸 서한에서 "이 펀드는 기업을 설립하고 확장하는 데 있어 구조적 불리함에 직면한 계층 출신 기업가들에게 투자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소프트뱅크가 사내 다양성과 포용성에 관한 전용 프로그램을 만드는 중이라고 소개했다.

앞서 손정의(孫正義·일본 이름 손 마사요시) 소프트뱅크 회장도 트위터에 "인종 차별은 개탄할 일"이란 글을 올리고 '흑인의 생명도 중요하다'(#BlackLivesMatter)는 내용의 해시태그를 달았다.

apex20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