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 확진 경기 교회 관광객 접촉 제주도민 67명 '음성'

송고시간2020-06-03 13:33

도, 접촉자 자가격리 조치·지역감염 예방 '비상상태'는 유지

제주는 다시 코로나19 '비상'
제주는 다시 코로나19 '비상'

[연합뉴스 자료 사진]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경기 안양·군포 교회 목회자 모임 관광객과 밀접 접촉한 제주도민 67명 모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

제주도는 경기 목회자 모임 관광객의 지난달 제주 여행 당시 밀접 접촉한 161명 중 도민 67명의 검체 검사에서 코로나19 음성이 나왔다고 3일 밝혔다.

도는 도민 밀접 접촉자 67명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이들에 대한 자가격리 조치를 유지하도록 했다.

나머지 94명은 서울 등 다른 지역 출신이며 다른 지역에서 자가 격리하고 있다.

이들 자가 격리 대상자 중 서귀포시 내 뷔페식당에서 목회자 모임 일행과 접촉한 인원이 80명으로, 단일 장소 중 가장 많았다.

이들 밀접 접촉자들의 자가 격리는 오는 11일까지다.

그러나 도는 경기 교회 목회자 모임 관광객으로 인한 접촉자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지역 전파를 막기 위한 긴장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경기 안양·군포 목회자 모임 25명은 지난달 25일부터 28일까지 제주 곳곳을 여행했다.

이들 목회자 모임 관광객 중 6명이 여행 직후 안양·군포에서 코로나19에 확진됐고 2차 감염도 잇따르고 있다.

도는 코로나19에 감염된 6명 중 1명이 다른 지역에서 감염된 상태로 제주에 와 여행 중 동행자들에게 바이러스가 퍼진 것으로 보고 있다.

ko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