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종인 "4년전 내 자리였는데" 이해찬 "새로운 모습으로"

송고시간2020-06-03 12:15

개원 두고 이해찬 "기본 지켜야" 김종인 "과거 경험 살려야"

마주 선 이해찬-김종인
마주 선 이해찬-김종인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3일 국회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실에서 이해찬 대표를 예방하고 있다. 2020.6.3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이은정 홍규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모진 인연을 뒤로하고 모처럼 마주앉았다.

김 위원장은 3일 취임 인사차 민주당 대표실로 이 대표를 예방했다. 두 사람은 뼈 있는 농담과 격의 없는 대화를 하며 원구성 협상 등 현안 전반을 짚었다.

김 위원장은 "7선으로 의회 관록이 가장 많으신 분이니까 과거의 경험을 보셔서 빨리 정상적인 개원이 될 수 있도록 협력해달라"며 민주당의 단독개원 태세에 우회적으로 불만을 제기했다.

이 대표는 이에 "5일에 (개원을) 하도록 되어있다"며 "기본적인 법은 지키면서 협의할 것은 협의하고 하면 얼마든지 극복할 수 있다"고 기존의 입장을 재확인했다.

이어 "나는 임기가 곧 끝난다. (주호영) 원내대표가 원숙하신 분이라 잘 해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의 역할에는 선을 그었다.

두 사람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3차 추경의 필요성에는 공감했다.

김 위원장은 "정부 재정의 역할이 중요한 상황에서 국회가 정상적으로 잘 작동이 되어야 이 사태를 빨리 극복할 수 있다"며 "정부의 노력에 적극 협력할 테니 그런 식으로 (정상적으로) 해주셨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5분 가량 진행된 비공개 대화에서 이 대표는 "3차 추경의 규모도 중요하지만 속도도 중요하다"며 조속한 처리에 협조해달라고 요청했고, 김 위원장은 이에 "내용을 보고 하겠다"고 답했다고 민주당 송갑석 대변인이 전했다.

4년 전 민주당 비대위 대표를 맡았던 김 위원장은 이날 이 대표가 앉은 자리를 가리키면서 "4년 전에는 내가 이 자리에 앉아있었는데 기분이 이상하다"고 농담을 건넸고, 이 대표는 웃으면서 "비대위원장을 맡으셨으니 새로운 모습으로…"라고 기대감을 표했다.

두 사람은 1988년 13대 총선을 시작으로 32년간 질긴 인연을 이어오고 있다.

당시 두 번의 비례대표 국회의원을 지낸 김 위원장은 민주정의당 후보로 서울 관악을에 출마, 3선을 노렸으나 평화민주당 후보인 이 대표에 5천여표(4%포인트) 차이로 패했다.

이후 2016년 20대 총선을 앞두고는 비대위 대표로 친노 주류와 강경파를 타깃으로 물갈이를 했고, 친노 좌장인 이 대표도 컷오프(공천배제) 됐다.

이 대표는 컷오프에 반발해 탈당, 무소속으로 세종시에 출마해 당선된 뒤 복당했고, 김 위원장은 비례대표직을 던지고 탈당해 야인으로 돌아갔다.

cho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