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재고면세품 인기 '폭발'…사이트 마비에 조기 품절(종합)

송고시간2020-06-03 14:47

생로랑 등 최대 51% 할인…SSG닷컴, 지방시·펜디 최대 47% 할인판매

"명품 싸게 사겠다는 기대심리로 접속 폭주"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재고 면세품의 내수 판매 첫날인 3일 이른바 '반값 명품' 구매를 노린 수요가 몰리면서 사이트가 마비되거나 1시간여만에 80%의 제품이 품절되는 등 인기를 끌었다.

이날 재고 면세품 판매를 개시한 신세계인터내셔날은 3일 오전 10시부터 공식 온라인몰 '에스아이빌리지'를 통해 신세계면세점의 명품 브랜드 제품의 예약 판매를 시작했지만, 접속자가 몰리면서 판매 시작 시각부터 불통됐다.

재고 면세품 판매
재고 면세품 판매

[에스아이빌리지 홈페이지 캡처]

신세계인터내셔날은 판매 개시 전 에스아이빌리지 신규 회원 수가 전주 대비 10배 이상 증가하는 등 관심이 급증하자 이날 트래픽을 대비해 서버를 증설했다.

하지만 판매를 시작하자마자 15만명이 동시 접속하면서 서버가 다운됐고, 에스아이빌리지 홈페이지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접속이 모두 중단됐다.

서버는 오전 11시 20분쯤 복구돼 정상적으로 판매가 시작됐지만, 구매자가 몰리면서 오후 1시 기준 상품 200개 중 80%가 동난 상태다.

에스아이빌리지에서 품절 표시된 재고 면세품들
에스아이빌리지에서 품절 표시된 재고 면세품들

[에스아이빌리지 홈페이지 캡처]

사이트를 살펴보면 발렌시아가·보테가베네타·생로랑·발렌티노 4개 브랜드별로 적게는 10개 많게는 70개의 상품이 올라와 있다. 가방·지갑·파우치 등 잡화가 대부분이다.

인기 상품들은 할인 폭이 작을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반값에 판매하는 제품도 있었다.

생로랑 '캐서린 사첼 크로스백'은 백화점 정상가 대비 51% 싼 가격에 판매됐다.

발렌티노 '락스터드 스파이크 숄더백 미디움'과 발렌시아가 '에브리데이 로고 카메라백 엑스스몰'은 각각 38%, 36% 할인됐다.

보테가베네타 '인트레치아토 도큐먼트'도 33%의 할인율을 보였다.

신세계인터내셔날에 이어 신세계그룹이 운영하는 통합 온라인 쇼핑몰 SSG닷컴도 이날 오전 9시부터 재고 면세품 내수 판매를 시작했다.

신세계면세점의 명품 브랜드 지방시와 펜디 제품이 대상으로, 백화점 정상가 대비 최대 47% 할인 판매된다.

SSG닷컴은 매주 순차적으로 브랜드를 변경해 면세품을 판매할 계획이다.

신세계인터내셔날 관계자는 "사이트가 복구되자마자 인기 상품을 중심으로 몇 분 만에 품절 사태가 잇따랐다"면서 "오늘 내로 모든 상품이 동날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밝혔다.

업계에서는 명품을 싸게 살 수 있다는 기대심리에다 당초 예상과는 달리 국내에도 인기가 높은 명품 브랜드 보테가베네타와 생로랑, 발렌시아가, 발렌티노 등이 이번 판매목록에 포함되면서 접속이 폭주한 것으로 보고 있다.

(왼쪽부터) 발렌시아가 에브리데이 로고 카메라백, 보테가베네타 인트레치아노 나파 크로스백[신세계인터내셔날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왼쪽부터) 발렌시아가 에브리데이 로고 카메라백, 보테가베네타 인트레치아노 나파 크로스백[신세계인터내셔날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앞서 관세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라 쌓여가는 면세점 재고를 해소하기 위해 지난 4월말 면세품의 내수 통관 판매를 허용했다.

그러나 고가 전략을 취하는 명품 브랜드들이 내수 판매에 부정적 입장을 보여 애초 재고 면세품은 명품을 제외한 중가 패션·잡화 브랜드를 중심으로 풀릴 것으로 예상됐다.

면세업계 관계자는 "비록 최상위급 명품인 에르메스와 샤넬, 루이뷔통은 재고 면세품 판매에서 빠졌지만 보테가베네타 등 평소에 사기 힘든 명품 브랜드 제품을 싸게 살 수 있다는 기대로 사람들이 접속하는 것으로 보인다"라고 설명했다.

viv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