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늘은 네가 꽃"…꽃·샌드위치 건네며 제자 반긴 교사들

송고시간2020-06-03 10:21

충북서 5만5천여명 3차 등교…고1 환영행사 곳곳서 열려

(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네가 ×××이구나. 원격 영상으로 봤을 때 보다 잘 생겼네. 1년 동안 잘 지내보자"

학생들에게 꽃 전달하는 서전고
학생들에게 꽃 전달하는 서전고

[서전고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3일 충북 진천의 서전고에서는 1학년 담임교사들이 오전 7시 30분부터 등교하는 1학년 학생들에게 라넌큘러스 몇송이를 묶은 작은 꽃다발을 전달하며 제자들과 첫인사를 나눴다.

꽃은 판매 부진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진천의 화훼농가에서 구입했다.

한 교사는 "꽃 몇송이를 전달하는 것으로 입학식을 대신해 제자들에게 미안하고, 첫 만남인데 반갑게 악수하지 못해 아쉽다"고 말했다.

청주 봉명고는 이날 '어서 와, 너희들이 있어야 학교지', '웃어도 예쁘고, 웃지 않아도 예쁘고, 오늘은 네가 제일 꽃이다.' 등의 문구가 쓰인 현수막을 내걸고 학생들을 맞았다.

학생들에게 꽃 전달하는 서전고
학생들에게 꽃 전달하는 서전고

[서전고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학생들은 본관 앞에 설치된 천막을 지나면서 학교가 준비한 샌드위치와 물을 워킹 스루(walking through) 형식으로 받아 갔다. 교사들은 어색해하는 1학년 제자들에게 따뜻한 입학 축하 메시지를 건네기도 했다.

최모양은 "입학한 지 2개월 넘어 등교하게 돼 기분이 묘하다. 어쨌든 고등학교에서 좋은 친구들을 많이 만났으면 좋겠다"며 환하게 웃었다.

청주 산남고에서는 3학년 학생회 간부들이 1학년 교실을 방문해 학교 배지를 나눠주는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입학식을 못 한 1학년 등교를 축하하는 행사가 다양하게 펼쳐졌다.

거리 유지하며 등교하는 학생들
거리 유지하며 등교하는 학생들

(청주=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3일 오전 청주시 흥덕구 봉명고 학생들이 거리를 유지하며 등교하고 있다. 2020.6.3

이날 충북 도내에서는 초등학교 3∼4학년 2만8천600여명, 중학교 2학년 1만3천200여명, 고등학교 1학년 1만3천800여명을 합친 5만5천여명이 올해 첫 등교를 했다.

지난달 20일(고 3학년)과 27일(초 1∼2학년, 중 3학년, 고 2학년)에 이은 '3차 등교'다.

이로써 고등학교는 전 학년 등교가 이뤄졌다.

그러나 상당수 학교가 학생 밀집도를 최소화하기 위해 1학년과 2학년이 격주로 순환 등교하는 방식을 택하고 있다.

또 과밀학급(초 27명 이상, 중·고 31명 이상)은 반을 나눠 한쪽에서는 오프라인으로 수업을 하고, 다른 쪽은 노트북이나 아이패드 등으로 중계 수업하는 형식의 '미러링 수업' 등을 진행하고 있다.

분반수업하는 고등학교
분반수업하는 고등학교

[연합뉴스 자료사진]

청주의 한 고등학교에서는 분반한 학생들이 교실 옆 복도에서 미러링수업을 받는 등 코로나19가 만든 이색적인 학교 풍경이 여러 곳에서 연출되고 있다.

bw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