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 단독개원 강행 태세…이해찬 "발목 잡지 마라"

송고시간2020-06-03 10:26

김태년 "주사위 던져졌다…아무리 아우성쳐도 개혁 전진"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홍규빈 기자 = 21대 첫 국회 소집 요구서를 제출한 더불어민주당이 단독 개원을 밀어붙일 태세다.

여야 협상이 공전하자 군소정당과 함께 국회법 절차대로 원 구성을 마무리하겠다면서 5일 개원 국회를 열기 위한 명분 쌓기에 나선 모습이다.

이해찬 대표는 3일 최고위에서 "국회법에 따라 5일에 국회의장단을 선출하도록 하겠다"라며 "다음 주에는 상임위 구성도 완료하고 3차 추가경정예산안 심사와 각종 민생법안 심의를 착수해 일하는 국회의 모습을 보이겠다"고 말했다.

그는 "법에 따라 국회 문을 여는 것이 협상과 양보의 대상이 될 수 없다"면서 "개원 국회에서부터 발목을 잡아서는 안 된다는 국민의 열망이 높다"고 통합당의 태도를 비판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도 "주사위는 던져졌다. 법이 정한 날짜에 국회를 연다"면서 "5일 국회 문이 열리면 아무리 아우성을 쳐도 일하는 국회를 위한 개혁의 발걸음을 멈추게 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21대 국회는 과거의 잘못된 관행을 청산하는 정치 대혁신의 역사적 전환점이 돼야한다"면서 "정쟁 때문에 국회를 멈추고 법을 지키지 않아도 그만이라는 과거 관행과 타협해서는 안 된다. 그것은 협치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발언하는 이해찬 대표
발언하는 이해찬 대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6.3 toadboy@yna.co.kr

solec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