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백정현, 1군 복귀 준비 완료…삼성 선발진에 희소식

송고시간2020-06-03 07:58

삼성 라이온즈 좌완 선발 백정현
삼성 라이온즈 좌완 선발 백정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백정현(33·삼성 라이온즈)이 1군 복귀 준비를 마쳤다.

지난주 임시 선발 2명을 투입했던 삼성은 이제 선발 로테이션 걱정 없이 이번 주를 보낼 수 있다.

백정현은 2일부터 1군 선수단과 동행했다. 곧 선발 투수로 1군 복귀전을 치를 계획이다.

생애 처음으로 '개막전(5월 5일 대구 NC 다이노스전) 선발'의 영예를 누린 백정현은 5월 11일 종아리 통증 탓에 열흘짜리 부상자 명단에 올랐다.

애초 예상보다 회복이 더뎠고, 삼성은 백정현을 5월 21일에 또 한 번 열흘짜리 부상자 명단에 올렸다.

외국인 투수 벤 라이블리 마저 5월 23일 옆구리 통증으로 전력에서 이탈하면서 삼성은 2명의 대체 선발을 투입해 선발 로테이션을 꾸렸다.

백정현, 라이블리의 공백을 메우고자 기존 불펜 요원 김대우가 두 번 선발 등판했고, 베테랑 윤성환과 신인 허윤동이 한 번씩 마운드에 올랐다.

허윤동은 3일 잠실 LG 트윈스전 선발로 등판한 뒤, 2군에 내려가 재정비한다. 정비를 마치면 다시 선발로 돌아올 수 있다.

김대우는 당분간 중간과 선발을 오갈 전망이다.

백정현, 승리를 향한 투구
백정현, 승리를 향한 투구

4월 21일 오후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KBO리그 연습경기 삼성 라이온즈와 KIA 타이거즈전에서 삼성 선발 백정현이 투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백정현은 5월 30일 고양 다이노스(NC 2군)와의 퓨처스리그 경기에 선발 등판해 5이닝 7피안타 3실점 했다. 등판 결과가 좋지는 않았지만, 5이닝을 소화할 몸을 만들었다는 건 고무적이다.

허삼영 감독은 백정현을 1군으로 불렀고, 복귀전 일정도 정했다.

이제 삼성은 데이비드 뷰캐넌, 최채흥, 원태인, 백정현으로 이어지는 1∼4선발에 임시 선발 1명을 포함하는 로테이션을 가동한다.

삼성 선발진은 평균자책점 4.25로 이 부문 3위다. 백정현의 1군 복귀로 선발진은 더 안정됐다.

9일부터는 한국 최고 마무리 오승환이 복귀한다.

조금씩 상승 곡선을 그리는 7위 삼성은 투수진의 힘을 앞세워 중위권 도약을 노린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