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한 '경찰청' 역할 인민보안성→사회안전성으로 명칭 변경

송고시간2020-06-03 07:16

당 중앙군사위 회의 후속조치인 듯…"안전기관 사명·임무 맞게 지휘체계 개편"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남쪽의 경찰청에 해당하는 북한 인민보안성이 명칭을 사회안전성으로 변경한 사실이 3일 확인됐다.

조선중앙방송은 전날 평양종합병원 건설장 지원 소식을 전하며 "사회안전성에서 지원사업을 통이 크게 진행했다"고 처음 언급했다.

북한 매체에서는 지난달 24일까지만 하더라도 인민보안성이라는 명칭을 언급했지만, 그 이후로 해당 명칭을 사용하지 않고 있다.

이 같은 조직명 변경은 지난달 같은 날 보도된 당 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제4차 확대 회의에 따른 결과로 보인다.

북한은 당시 확대 회의에서 "최고영도자동지께서는 안전기관의 사명과 임무에 맞게 군사지휘체계를 개편할데 대한 명령서를 비롯한 7건의 명령서들에 친필서명하셨다"고 밝혔다.

2017년 열린 반미 인민보안성 군인집회
2017년 열린 반미 인민보안성 군인집회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2017년 9월 23일 열린 반미관련 인민보안성 군인집회 모습.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조직 명칭의 변경에 따라 기능과 역할도 바뀌었는지는 확인되지 않는다.

인민보안성이 명칭을 사회안전성으로 변경한 만큼 지방 조직 명칭은 각각 사회안전국(도·직할시)과 사회안전부(시군구)로 바뀌었을 것으로 보인다.

산하의 무력 조직인 조선인민내무군의 명칭도 변경됐을 가능성이 크다.

북한이 명칭을 바꾼 것은 인민보안성의 치안총국 성격이 드러나도록 반영한 결과로 풀이된다.

일각에서는 공안기구인 국가보위성, 군사기구인 인민무력성과 명칭에서 차별성을 두기 위한 것일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인민보안성은 1951년 내무성에서 분리돼 사회안전성이라는 정부 기관으로 출범했다. 이듬해 내무성에 다시 흡수됐다가 1962년 독자기관으로 분리됐다.

1972년에 사회안전부로 간판을 바꿔 달았으며 1998년에는 사회안전성으로 개칭됐다가 2000년부터 인민보안성이라는 이름을 쓰고 있다.

기존 인민보안성은 편제상 김정은이 위원장으로 있는 국무위원회 직속이며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소속이어서 명칭이 바뀐 이후에도 이런 조직체계는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

인민보안상은 지난 2월 최부일에서 김정호로 바뀐 만큼 김정호는 명칭이 바뀐 사회안전상을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김정호 북한 인민보안상(맨 오른쪽)
김정호 북한 인민보안상(맨 오른쪽)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4월 12일 최고인민회의 제14기 제3차 회의에서 국무위원에 선출된 김정호 인민보안상(맨 오른쪽).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heev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9033200054

title : "3.5m 높이 소방차까지 잠겨" 구례 집중호우 현장 소방관들 사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