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티파 가장해 폭력 부추긴 백인우월주의 SNS 계정들 발각(종합)

송고시간2020-06-03 15:25

트럼프 아들이 '정신 나갔다' 지목했던 트위터 계정도 가짜로 드러나

트위터 로고. [AP=연합뉴스 자료사진]

트위터 로고.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경수현 기자 = 미국 인종 차별 항의시위에서 폭력을 행사하도록 부추기며 극좌 단체인 '안티파'(antifa, 반파시스트) 행세를 하던 소셜 네트워킹 서비스(SNS) 계정들이 잇따라 발각되고 있다.

2일(현지시간) CNN 방송과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트위터는 1일 폭력을 선동하는 트윗을 올리고 안티파의 입장을 대변한다고 주장하던 트위터 계정이 사실은 잘 알려진 백인우월주의 단체가 만든 가짜 계정으로 나타났다며 이를 삭제했다고 밝혔다.

'@안티파-US'란 이름의 이 계정은 일요일인 지난달 31일 "오늘 밤이 바로 그 밤"이라며 "동지들이여, 우리는 주거 지역으로 들어간다…백인들 동네…그리고 우리는 우리 것을 차지할 것"이라는 트윗을 올렸다.

트윗 말미에는 '#흑인들 생명이 중요하다'는 해시태그도 달았다.

그러나 실제 이 계정은 미국의 네오나치 백인우월주의 단체인 '아이덴티티 유로퍼'와 연계돼 있었다고 트위터는 밝혔다.

다만 이 단체는 현재는 해산한 뒤 '아메리칸 아이덴티테리언 무브먼트'로 개명한 상태다.

이런 사실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흑인 사망 항의시위에서 나타난 방화·약탈 등 폭력의 배후로 안티파를 지목하고 이 단체를 테러 조직으로 지정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나온 것이다.

또 이번에 정체가 폭로된 트위터 계정은 트럼프 대통령의 아들 트럼프 주니어가 안티파의 위험성을 보여주는 사례로 자신의 인스타그램에서 지목한 바 있다.

트럼프 주니어는 당시 이 트윗을 캡처한 사진을 올리며 "완전히 정신 나갔다"며 "안티파가 정말로 어떤 조직인지만 기억하라. 테러 조직이다!"라고 썼다.

트위터 대변인은 "이 계정은 우리 플랫폼의 조작 및 스팸 규정, 구체적으로 가짜 계정 생성 규정을 위반했다"며 "이 계정이 폭력을 선동하는 트윗을 날리고 우리 규정을 위반해 조치했다"고 말했다.

CNN은 "비록 이 계정의 팔로워는 수백명에 그쳤지만, 이는 백인우월주의자들이 좌파 활동가 행세를 하며 미국에서 긴장을 악화시키려는 사례"라고 지적했다.

트위터는 이 계정 외에도 아이덴티티 유로퍼와 연계된 다른 가짜 계정들도 폐쇄했다고 밝혔다. 또 백인우월주의자와 연루된 가짜 안티파 계정이 적발돼 정지된 일은 전에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페이스북도 백인우월주의 단체와 연관된 계정을 정지했다고 2일 밝혔다.

페이스북은 또한 "안티파를 깎아내리려고 안티파에 거짓 충성을 밝힌 계정을 삭제했다"며 "삭제된 몇몇 계정은 과거 페이스북이 위험한 단체로 분류한 '프라우드 보이즈'와 연계돼있었다"고 설명했다.

sisyph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