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역서 30대 여성 대상 '묻지마폭행'…철도경찰 "용의자 추적"

송고시간2020-06-02 16:49

서울역
서울역

[촬영 정유진]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지난달 서울역에서 30대 여성이 '묻지마 폭행'을 당한 사건이 발생해 철도경찰이 용의자 동선을 일부 확인하고 추적에 나섰다.

철도특별사법경찰대는 2일 "목격자와 피해자 진술 등을 토대로 용의자의 인상착의를 확인하고 이동 동선을 확인하고 있다"며 "용의자 신원 확인 등을 위해 서울지방경찰청,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과 공조해 추적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사건 발생 장소가 폐쇄회로(CC)TV 사각지대라 용의자 검거에 어려움이 있다"며 "CCTV가 설치되지 않은 장소에 대해서는 조속히 추가로 설치해 사각지대를 해소하겠다"고 강조했다.

철도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달 26일 오후 1시 50분께 공항철도 서울역 1층에서 30대 여성이 신원을 알 수 없는 남성으로부터 왼쪽 광대뼈 부위 등을 가격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 사건은 피해자 가족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리면서 알려졌고 '여성 혐오 범죄' 논란이 일었다.

또 사건 발생 장소에 CCTV가 설치돼 있지 않아 용의자 추적이 늦어지자, SNS상에서는 경찰이 수사에 미온적이라는 지적도 나왔다.

kih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