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손석희·윤장현 사기' 도운 조주빈 공범 2명 구속 기소

송고시간2020-06-02 15:23

흥신소라고 속여 수천만원 편취…'마약 광고' 혐의도 포함

고개숙인 '박사방' 조주빈 공범들
고개숙인 '박사방' 조주빈 공범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4·구속기소)의 사기를 도운 공범들이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 태스크포스(총괄팀장 유현정 여성아동범죄조사부장)는 2일 사기 및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를 받는 김모(28) 씨와 이모(24) 씨를 구속기소 했다.

김씨와 이씨는 흥신소를 하면서 얻은 정보를 제공해주겠다며 손석희 JTBC 대표이사 사장을 속여 1천800만원을 받아 조씨에게 전달한 혐의를 받는다.

사기당한 피해금을 보전해주겠다며 윤장현 전 광주시장으로부터 2천만원을 편취해 조씨에게 제공한 혐의도 있다.

이들은 또 트위터 등 인터넷 사이트에 총기 등을 판매한다는 허위 게시글을 올린 뒤 피해자들로부터 500여만원을 받아내 일부를 조씨에게 전달한 것으로 조사됐다.

김씨는 조씨가 박사방을 운영하기 전 텔레그램에서 마약을 판다는 가짜 광고 글을 수차례 올리고 돈만 가로챈 범행에도 가담해 300여만원의 범죄 수익을 조씨에게 전달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지난달 14일 김씨와 이씨를 구속 상태로 검찰에 송치했다.

traum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60825133000054

title : 축산-벼농가 소득 3배 차…평균 농가소득 3천700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