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폼페이오 "홍콩 주민·기업인 받아들이는 방안 살펴보고 있다"

송고시간2020-06-02 06:15

중 홍콩보안법 제정 겨냥한듯…중국군 관련 대학원생·연구원 입국 중단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AP=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A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임주영 특파원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제정 강행과 관련, 미국은 홍콩 주민과 기업인을 받아들이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1일(현지시간) 국무부가 배포한 녹취록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싱크탱크 미국기업연구소(AEI)의 팟캐스트와 지난달 29일 가진 인터뷰에서 홍콩보안법으로 인해 불편함을 느낀 홍콩인들이 미국으로 오고 그들의 기업가적 창의력을 가져오는 것을 미국이 환영할 가능성을 고려하느냐는 질문에 "우리는 그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폼페이오 장관은 "나는 그것이 어떻게 전개될지 정확히 모른다"며 이민 쿼터나 비자 등 구체적인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

그러면서 그는 영국과 홍콩의 특수 관계에 대해 "영국은 다른 관계를 갖고 있다. 그들 중 많은 수가 영국 여권을 갖고 있다. 홍콩과 영국 사이엔 오랜 역사가 있다. 그것은 매우 다르다"고 언급하면서도 "그러나 우리는 그것을 살펴보고 있다"고 했다.

영국의 경우 홍콩보안법 강행시 홍콩인에 대한 시민권 부여 등을 검토 중이다.

이번 발언은 미국이 중국의 홍콩보안법 추진에 대한 대응 조치로 홍콩의 특별지위를 박탈하는 절차에 나서겠다고 밝히고 각종 대중 제재를 검토하는 가운데 홍콩 사안에 거듭 목소리를 낸 것이다.

한편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성명을 내고 미 기술과 지식재산을 불법적으로 취득하기 위한 중국 인민해방군의 비이민 비자 프로그램 사용을 제한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인민해방군과 관련된 중국 국적 대학원 유학생과 연구원의 입국이 중단된다.

이는 지난달 29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입국 중단 방침을 담은 포고문을 발표한 데 따른 조치다. 그는 중국이 비이민 학생 및 연구원 비자 프로그램을 악용, 군사 및 산업 개발을 위해 미국의 지식과 연구를 빼간다고 비판했었다.

폼페이오 장관은 성명에서 "우리의 조치는 중국 공산당 정부 전략과 정책의 직접적 결과"라고 지적했다.

다만 그는 "우리의 관심사는 중국 공산당과 특정 개인의 악의적인 행동에 관한 것이지 중국 주민에 관한 것이 아니다"며 "중국 정부가 군사적 이익을 위해 목표로 삼고, 끌어들이고, 이용하는 대학원생과 연구자들은 미국에 오는 중국인 유학생과 연구원 비자 신청자들의 작은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배석한 폼페이오 국무장관 [EPA=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배석한 폼페이오 국무장관 [EPA=연합뉴스]

z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90116110200062

title : [이슈! 지방공항] ⑥만성적자 허덕이는데…'밑 빠진 독' 이대로 괜찮나(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