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대통령 "트럼프 G7 초청 응할것…방역·경제서 역할"(종합)

송고시간2020-06-01 23:24

한미정상 15분간 통화…"G7 회의, 포스트코로나 이정표"

트럼프 "G7, G11이나 G12로 확대"…문대통령 "적절한 조치"

통화하는 한미 정상
통화하는 한미 정상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청와대 관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 2020.6.1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초청한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참석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과 15분간 통화를 하며 "초청에 기꺼이 응할 것이며 방역과 경제 양면에서 한국이 할 수 있는 역할을 다하고자 한다"고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이번 회의가 대(對)중국 견제수단으로 작동할 경우 경제위기 극복에 부담이 된다는 점에서 문 대통령이 신중을 기하리라는 일각의 관측이 있었으나, 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변화하는 국제정세에 능동적으로 대응하려면 이번 기회를 살려야 한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미 대통령과 통화하는 문 대통령
트럼프 미 대통령과 통화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청와대 관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 2020.6.1 [청와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문 대통령은 통화에서 "올해 G7 정상회의 주최국으로서 한국을 초청해 주신 것을 환영하고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G7(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캐나다, 일본) 체제에 대해 "낡은 체제로서 현재의 국제정세를 반영하지 못한다"며 "이를 G11이나 G12 체제로 확대하는 방안을 모색 중"이라며 문 대통령의 의견을 물었다.

이에 문 대통령은 "G7 체제는 전 세계적 문제에 대응하고 해결책을 찾는 데 한계가 있다"며 "G7 체제 전환에 공감하며 한국과 호주, 인도, 러시아를 초청한 것은 적절한 조치"라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올해 G7의 확대 형태로 대면 확대정상회의가 개최되면 포스트 코로나의 이정표가 될 것"이라며 "적절한 시기에 성공적으로 개최된다면 세계가 정상적인 경제로 돌아간다는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11개국 외에 브라질을 포함해 G12로 확대하는 문제에 대해서도 문 대통령은 "인구, 경제규모, 지역대표성 등을 고려할 때 포함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좋은 생각"이라며 "그런 방향으로 노력을 해보겠다"고 답했다.

한편 이날 통화에서 문 대통령은 미국의 첫 민간 유인우주선 '크루 드래건'호의 발사 성공에 대해 "인류에게 큰 꿈을 심어준 매우 멋진 일"이라며 "미국이 민간 우주탐사 시대라는 또 다른 역사를 열었다"고 평가했다.

한미정상의 통화는 문 대통령 취임 후 25번째이자 올해 들어 세 번째이며, 총선 직후인 4월 18일 통화한 이후로는 44일 만이다.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