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우·낙농육우협회 등 비영리 법인도 가축시장 열 수 있다

송고시간2020-06-02 06:00

축산법 개정…11월27일부터 가축시장 개설 주체 확대

제주축협 가축시장 3개월 만에 재개장
제주축협 가축시장 3개월 만에 재개장

(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지난달 7일 오전 제주시 한림읍 금악리 제주축협 가축시장에서 열린 경매에 참여한 농민들이 송아지들을 살펴보고 있다. 2020.5.7 jihopark@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축산을 주된 목적으로 하는 비영리법인도 소·돼지 등을 사고파는 가축시장을 개설할 수 있게 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달 26일자로 축산법이 개정됨에 따라 오는 11월 27일부터 가축시장을 개설할 수 있는 대상이 기존 지역축협에서 축산 목적의 비영리법인으로 확대된다고 2일 밝혔다.

한우협동조합, 낙농업협동조합과 같은 농협법상의 축산업 품목조합과 ㈔전국한우협회, ㈔한국낙농육우협회 등 축산을 목적으로 설립된 비영리법인은 가축시장 개설에 필요한 시설을 갖춰 시장·군수·구청장에게 등록하면 가축시장을 열 수 있다.

가축시장 개설에 필요한 시설은 면적이 150㎡ 이상이어야 하며 소독 설비, 방역 시설, 체중계, 관리사무실 등을 구비해야 한다.

농식품부는 이번 개정을 통해 지역축협으로만 한정된 가축시장 개설의 진입장벽을 해소하는 동시에 가축시장 간 경쟁을 통해 축산농가에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고 일자리를 늘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e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80928099600004

title : '판사↔검사' 활발해진 이직 교류…'법조일원화' 자리매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