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장성호 수변길 길이 154m 두번째 출렁다리 개통

송고시간2020-06-01 15:20

장성호 수변길 '황금빛 출렁다리' 개통
장성호 수변길 '황금빛 출렁다리' 개통

(장성=연합뉴스) 1일 전남 장성군 장성호 수변길을 찾은 나들이객이 제2 출렁다리를 건너고 있다. '황금빛 출렁다리'라고 이름을 붙인 장성호 제2 출렁다리는 다리 중앙부로 향할수록 수면과 가까워지는 무주탑 방식을 적용해 이날 공식 개통했다. 2020.6.1 [전남 장성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hs@yna.co.kr

(장성=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전남 장성군은 1일 장성호 수변길에 조성한 두 번째 출렁다리를 공식 개통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예방하고자 개통식에는 유두석 장성군수, 차상현 장성군의회 의장 등 기관·단체장과 공사 관계자 일부만 참석했다.

장성호 상류인 용곡리 호수 협곡을 잇는 두 번째 다리의 이름은 '황금빛 출렁다리'로 지었다.

첫 번째 출렁다리와 보통 걸음으로 약 20분 거리에 위치한다.

황금빛 출렁다리는 기존 다리와 닮은 듯하지만 다른 모습도 곳곳에서 보인다.

길이가 154m로 같은데 폭은 1.8m로 30㎝ 넓다.

다리를 지탱하는 케이블은 주탑 대신 지면에 고정한 구조물에 연결했다.

장성호 두 번째 출렁다리 공식 개통
장성호 두 번째 출렁다리 공식 개통

(장성=연합뉴스) 1일 전남 장성군 장성호 수변길을 찾은 나들이객이 제2 출렁다리를 건너고 있다. '황금빛 출렁다리'라고 이름을 붙인 장성호 제2 출렁다리는 다리 중앙부로 향할수록 수면과 가까워지는 무주탑 방식을 적용해 이날 공식 개통했다. 2020.6.1 [전남 장성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hs@yna.co.kr

다리 중앙부로 갈수록 수면과 가까워진다. 수면으로부터 2∼3m 떨어진 다리 가운데에 서면 짜릿함을 더 만끽할 수 있다.

매점과 카페, 분식점 등이 들어선 편의시설인 넘실정과 출렁정도 황금빛 출렁다리 개통에 맞춰 최근 영업을 시작했다.

출렁정과 넘실정은 1호 다리인 옐로우 출렁다리의 시작점과 건너편에 각각 자리한다.

1만2천㏊ 규모로 내륙의 바다라고도 불리는 장성호는 농업용수를 공급하고자 1976년 건설됐다.

장성군은 2017년 수변길, 이듬해 1호 출렁다리를 조성해 장성호 일원을 관광지로 꾸몄다.

사계절 주말 평균 3천∼5천명이 장성호 수변길을 찾는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황금빛 출렁다리 개통이 장성 관광의 새 시대를 여는 첫 발걸음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