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대통령 "한국판 뉴딜, 국가대전환 이뤄내는 미래비전"(종합)

송고시간2020-06-01 18:37

범정부 추진체계 구성 지시…당정청에 "양극화 극복" 당부

"재정역량 총동원…역대 최대규모 3차추경 처리 간곡히 부탁"

발언하는 문 대통령
발언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청와대에서 제6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0.6.1 utzza@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내놓은 '한국판 뉴딜'과 관련해 "단순히 위기국면을 극복하는 프로젝트를 넘어 총체적으로 대한민국이라는 국가의 대전환을 이뤄내도록 하는 미래비전"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제6차 비상경제회의 마무리 발언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범정부 추진체계를 만들고, 당정청 협의를 통해 정책내용을 더 보강할 것을 주문했다.

그러면서 "7월에 발표할 종합계획에는 훨씬 더 포괄적이고 스케일이 큰, 장기적인 구상을 담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비공개 회의에서 한국판 뉴딜의 토대로 포용국가의 가치를 꼽으며 "탄탄한 고용안전망 위에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이 양대 축으로 자리 잡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도 "국가의 미래를 걸고 한국판 뉴딜을 강력히 추진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추경에 담은 한국판 뉴딜은 시작일 뿐"이라며 "신규사업을 발굴하고 투자 규모를 대폭 확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하반기 경제정책 방향에 대해서는 "위기 극복을 최우선으로 삼아 재정역량을 총동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는 과감한 재정투입을 위해 단일 추경으로는 역대 최대 규모로 3차 추경을 편성했다"며 "국회의 조속한 심의와 처리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3차 추경을 해도 한국의 국가채무비율 증가 폭은 다른 주요국보다 적다"며 재정 건전성이 양호하다고 설명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회의 참석자들에게 "외환위기와 금융위기 등 모든 위기 국면마다 국민 삶의 격차가 벌어졌다"며 양극화 해소에 힘써줄 것을 당부했다.

코로나19 대책에 대해서도 "재정당국이 신속·과감하게 대책을 내놨고, 긴급재난지원금을 전국민에 지급하는 과정에서도 민주당이 정부와 호흡을 잘 맞춰줬다"고 평가하며 "이번 위기 극복 과정에서 다시 격차가 벌어져선 안된다"고 거듭 강조했다.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