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그리스, 한국 관광객 입국 허용…외교부 "비자는 받아야"

송고시간2020-06-01 15:09

지난 4월부터 그리스 등 56개국 비자면제협정 잠정 정지

두 달 만에 일반인에 개방된 그리스 파르테논 신전
두 달 만에 일반인에 개방된 그리스 파르테논 신전

(아테네 로이터=연합뉴스) 그리스 문화부 직원이 18일(현지시간) 마스크를 쓰고 아테네의 아크로폴리스에 있는 파르테논 신전 앞에서 근무하고 있다. 그리스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두 달 동안 폐쇄했던 아크로폴리스는 물론 전국의 야외 유적지를 이날부터 일제히 개방했다. jsmoon@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상용 기자 = 외교부는 그리스 정부가 이번 달부터 한국을 포함한 일부 국가의 관광객 입국을 허용하더라도 해당 국가의 비자(사증)를 받아야 입국할 수 있다고 1일 밝혔다.

외교부 관계자는 이날 "한국과 그리스는 여전히 사증 면제 협정 잠정 정지 국가여서 그리스를 방문하길 원하는 국민은 출국 전 해당국의 사증을 취득해야 한다"고 말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한국은 4월 13일부터 지금까지 그리스를 비롯해 전 세계 56개국을 상대로 비자면제협정 잠정 정지를 시행 중이다.

비자면제협정 정지는 국가 간 상호 효력에 따라 한국인의 상대국 입국 때뿐만 아니라 상대국 국민이 한국에 들어올 때도 비자가 필요하다.

외교부 관계자는 "그리스의 방역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비자면제협정 정지 조치를 해제할지 여부를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그리스는 지난달 29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금지해온 관광객 입국을 6월15일부터 다시 허용키로 하면서 입국 가능 국가 29개국 명단을 확정 발표했다.

코로나19 국면에서 한국인을 포함해 일반 외국 관광객의 입국을 허용하기는 그리스가 유럽 국가 중에서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AFP 통신에 따르면 대상 국가는 독일·오스트리아·핀란드·체코 등 유럽연합(EU) 회원국 16개국과 한국·일본·호주·중국·뉴질랜드·이스라엘을 포함한 비회원국 13개국이다.

gogo21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