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서 실적 나쁜 종업원에 '산 지렁이·미꾸라지' 먹여

송고시간2020-06-01 13:18

회사 측 "돈 공짜로 안 들어와…실적 나쁘면 벌 받아야"

中 기업서 뺨 때리고, 기어 다니게 하는 '비상식적 체벌' 잇달아

중국 기업서 실적이 나쁜 종업원에게 지렁이를 먹게 하는 모습
중국 기업서 실적이 나쁜 종업원에게 지렁이를 먹게 하는 모습

홍콩01 캡처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중국의 한 기업이 실적이 나쁜 종업원들에게 산 지렁이와 미꾸라지를 먹게 해 공분을 사고 있다고 중국 환구망, 홍콩 명보, 홍콩01 등이 1일 보도했다.

이들 매체에 따르면 최근 중국 온라인에는 구이저우(貴州)성 비제(畢節)시의 한 인테리어 기업이 실적 목표를 달성하지 못한 종업원들에게 체벌을 가하는 모습을 담은 동영상과 사진이 확산하고 있다.

동영상을 보면 한 여직원이 살아있는 지렁이가 놓인 휴지를 들고 있으며, 옆에 있는 직원들이 "(지렁이가) 아직 살아 있네", "기생충이 있는 것 아냐" 등의 속삭이는 소리가 들린다.

얼마 후 이 여직원은 지렁이를 집어 들어 입안에 넣은 후 물을 벌컥벌컥 마셔 지렁이를 꿀꺽 삼킨다. 다른 직원은 차마 지렁이를 손으로 집지 못하고 지렁이가 담긴 휴지 자체를 삼켜버린다.

실제로 이 회사의 '3단계 처벌 명세표'를 보면 '15분 동안 화장실 청소하기' 등 가벼운 처벌도 있지만, 이와 같은 '지렁이 삼키기'와 '미꾸라지 삼키기' 등 비인간적 처벌이 버젓이 명시됐다.

이 회사의 한 직원은 "처음에는 겁을 주려는 것으로 알았는데, 지난달 25일 실적이 나쁜 직원을 대상으로 실제로 이와 같은 체벌이 이뤄졌다"고 밝혔다.

이 직원은 "살아있는 지렁이를 보자마자 토할 것 같았지만, 매니저는 어떻게 하면 잘 삼킬 수 있는지 시범까지 보였다"며 "나는 지렁이를 삼키지 않았지만, 보기만 해도 다리가 후들거렸다"고 전했다.

다른 직원은 "이전에는 실적이 나쁜 직원에게 스쿼트를 시키거나 날계란을 먹게 했는데, 이런 처벌까지 할 줄은 몰랐다"며 "지렁이 등에는 기생충이 가득 들었다고 하는데, 탈이 나는 것 아니냐"고 걱정했다.

지렁이 등을 먹기 싫으면 500위안(약 8만6천원)의 벌금을 내고 회사 전 직원에게 아침 식사를 사면 되지만, 이 돈이 만만치 않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지렁이 등을 삼키는 처벌을 받는다고 한다.

이 회사는 이러한 처벌에 대해 "돈이 공짜로 들어오는 것은 아니다"라는 입장을 나타냈다.

회사의 한 간부는 "회사에 들어오면 당연히 실적을 올려야 한다"며 "실적이 좋으면 인센티브를 받고, 실적이 나쁘면 처벌을 받는 것은 당연한 것 아니냐"고 말했다.

이번 사건이 공분을 사자 비제시 시장감독국은 사건을 조사해 법규 위반이 있으면 처벌하겠다고 밝혔다.

비제시의 한 변호사는 "노동법과 노동조합법 등은 회사 측이 종업원에게 체벌을 가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으며, 이번 사건의 책임자는 처벌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중국에서는 종업원의 실적 달성을 독려하면서 비인간적 체벌을 가하는 일이 끊이지 않고 있다.

지난 2016년에는 지린(吉林)성 바이산(白山) 지역의 기업이 영업 목표를 달성하지 못한 직원들을 길거리에서 기어 다니게 했다.

2018년에는 후베이(湖北)성 이창(宜昌) 시의 한 기업이 근무 태도 불량 등의 이유로 종업원들의 뺨을 때리는 체벌을 가했다.

ssah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