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018년 자살률 전년보다 9.5% 증가…인구 10만명당 26.6명

송고시간2020-06-01 11:40

자살자 수 1만3천670명…자살률, OECD 회원국 중 1위

80세 이상 자살률 69.8명 가장 높아…10대는 전년보다 22.1% 증가

자살동기…10∼30세 '정신'·31∼60세 '경제'·61세 이상 '육체'

연령대별 자살 현황
연령대별 자살 현황

[중앙자살예방센터 제공]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우리나라 인구 10만명당 극단적 선택으로 사망한 사람의 수가 2018년 26.6명으로 2017년보다 2.3명 많아졌다.

연령별로는 80세 이상이 69.8명으로 가장 높게 집계되는 등 연령이 많을수록 극단적 선택을 한 사람이 많았다. 10대는 5.8명으로 가장 낮지만, 2017년 대비 22.1% 증가하는 등 가파른 증가세를 보였다.

1일 보건복지부와 중앙자살예방센터가 공개한 '2020 자살예방백서'에 따르면, 2018년 우리나라 자살자 수는 1만3천670명으로 2017년보다 1천207명(9.7%) 많아졌다.

인구 10만명 당 자살자 수를 의미하는 자살률은 26.6명으로 2017년보다 2.3명(9.5%) 증가했다. 이는 자살률이 제일 높았던 2011년 31.7명보다 5.1명(16.1%) 감소한 수치다.

남성의 자살률은 38.5명으로 여성 14.8명보다 2.6배 높았다. 전체 자살 사망자 중 남성이 차지하는 비율은 72.1%, 여성은 27.9%였다. 반면 응급실에 내원한 자해·자살 시도 비율은 여성이 55.7%로 남성 44.3%보다 1.3배 많았다.

자살률은 대체로 연령이 높아질수록 증가했다. 80세 이상이 69.8명으로 가장 높았고, 70대 48.9명, 50대 33.4명, 60대 32.9명, 40대 31.5명, 30대 27.5명, 20대 17.6명, 10대 5.8명 등의 순이다.

자살률은 80세 이상 연령층을 제외한 모든 연령층에서 2017년보다 증가했다. 80세 이상의 자살률은 0.4% 감소했다. 10대 자살률은 22.1%가 늘어 증가 폭이 가장 컸다.

최근 5년간 노인(65세 이상) 자살률은 연평균 3.3% 감소했고, 청소년(9∼24세) 자살률은 연평균 5.2% 증가했다.

연령대별 자살동기
연령대별 자살동기

[중앙자살예방센터 제공]

자살 동기는 연령대별로 달랐다. 10∼30세는 정신적 어려움, 31∼60세는 경제적 어려움, 61세 이상 육체적 어려움 때문에 자살을 택하는 경우가 많았다.

자살자의 교육 수준을 보면 고등학교 졸업이 36.5%로 가장 많았고, 대학교 졸업이 24.1%, 초등학교 졸업 14.3% 순이었다. 최근 5년간 무학, 초등학교 및 중학교 졸업 자살자 수는 감소 추세를 보였지만, 대학교 및 대학원 이상 졸업 자살자 수는 증가하는 추세를 보였다.

월별 자살비율 추이
월별 자살비율 추이

[중앙자살예방센터 제공]

월별 자살자 수는 매년 봄철(3∼5월)에 증가하고 겨울철(11∼2월)에 감소하는 양상을 보인다. 2018년에도 3월(1천409명), 4월(1천269명), 5월(1천194명)이 가장 많았고, 2월(958명)이 가장 적었다.

지역별 자살자 수는 경기(3천111명), 서울(2천172명), 경남(971명) 순이었다. 연령표준화 자살률은 충남(29.8명), 제주(27.3명), 충북(26.7명) 순으로 높았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간 자살률을 비교하면, 우리나라(2016년 기준 24.6명)가 가장 높았는데, OECD 평균(11.5명)의 2.1배에 달했다.

노인(65세 이상) 자살률은 53.3명으로 OECD 회원국(평균 18.4명) 중 가장 높았고, 청소년(10∼24세) 자살률은 8.2명으로 OECD 회원국(평균 5.9명)에서 열번째로 높았다.

OECD 자살률
OECD 자살률

[중앙자살예방센터 제공]

ae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61226143200371

title : 국내 베트남인 수, 미국인 제쳐…중국인 압도적 1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