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선후기 대형 사찰 건축물 '고창 선운사 만세루' 보물 됐다

송고시간2020-06-01 09:49

고창 선운사 만세루
고창 선운사 만세루

[문화재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동근 기자 = 문화재청은 정면 9칸, 측면 2칸으로 지은 조선 후기 대형 사찰 건축물인 고창 선운사 만세루(萬歲樓)를 국가지정문화재 보물 제2065호로 지정했다고 1일 밝혔다.

선운사에 전하는 기록물인 '대양루열기'(1686)와 '만세루 중수기'(1760)에 따르면 만세루 자리에는 본래 1620년에 지은 중층 누각인 대양루가 있었다. 이후 화재로 소실된 것을 1752년에 재건축했다.

만세루는 책을 엎어놓은 듯한 맞배지붕을 얹은 단층건물이다. 처음에는 중층 누각으로 지었으나 재건하면서 현재와 같은 단층 건물로 바뀐 것으로 전해진다.

문화재청은 이에 대해 "누각을 불전의 연장 공간으로 꾸미려는 조선 후기 사찰 공간의 변화 경향을 보여 주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고창 선운사 만세루 대들보
고창 선운사 만세루 대들보

[문화재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만세루는 사찰 누각으로는 가장 큰 규모인 정면 9칸 건물이다. 현존하는 사찰 누각은 보통 정면 3칸이고, 5칸이나 7칸 규모도 있으나 만세루처럼 9칸 규모는 흔치 않다.

만세루의 또 다른 특징은 지붕 하중을 지지하기 위해 놓는 대들보다. 가운데 세 칸은 앞뒤 외곽기둥 위에 기다란 대들보를 걸었고, 양옆 각 세 칸에는 중앙에 높은 기둥을 세운 뒤 짧은 대들보를 얹었다.

또 가운데 칸 높은 기둥 위에는 한쪽 끝이 두 갈래로 갈라진 나무를 종보로 사용했다. 종보는 대들보 위에 놓는 마지막 보를 말한다. 자연에서 둘로 갈라진 나무를 의도적으로 사용해 보들이 춤을 추는 듯한 느낌을 주기도 한다.

고창 선운사 만세루 종보
고창 선운사 만세루 종보

[문화재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문화재청은 "조선 후기 불교사원의 누각 건물이 시대 흐름과 기능에 맞춰 그 구조를 적절하게 변용한 뛰어난 사례이며, 자재를 구하기 어려운 건축 환경을 극복하고 독창성 가득한 건축물을 지은 대표적인 사례로 평가된다는 점에서 보물로서 역사적, 건축적, 학술적 가치를 인정받았다"고 전했다.

dkl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