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교육전문가 박경미, 의원 출신 靑비서관 대열 합류

송고시간2020-05-31 12:23

박경미 "문재인 정부 교육 정책 든든하게 뒷받침"

청와대 교육비서관에 박경미 전 의원
청와대 교육비서관에 박경미 전 의원

(서울=연합뉴스) 청와대 교육비서관에 내정된 박경미 전 의원.
2020.5.31 [청와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31일에 단행한 청와대 비서관 인사 중 박경미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교육비서관에 발탁한 것은 '깜짝 인사'라고 할 만하다.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을 의전비서관으로 임명하는 등 대통령의 의중을 잘 아는 사람을 전진 배치한 전체 기조와는 결이 다른 인사이기 때문이다.

특히 이틀 전까지 국회의원 신분을 유지하다가 곧바로 청와대 비서관으로 이동하는 것은 드문 사례다.

애초 지난주에 발표하려던 비서관 인사가 며칠 미뤄진 것도 박 의원의 임기를 고려했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박 비서관이 발탁되며 국회의원 출신 청와대 비서관은 김광진 정무비서관, 김제남 기후환경비서관에 이어 세 명으로 늘었다.

이전에도 진성준 전 정무기획비서관,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등 의원 출신이 적지 않았다.

의원 출신 비서관들은 당청이 공유하는 정책의 흐름을 잘 이해한다는 장점이 있다.

청와대는 여기에 더해 교육 전문가로서 박 비서관의 능력을 높이 산 것으로 전해졌다.

고교 수학 교사와 대학교수는 물론, 한국교육과정평가원과 한국교육개발원 연구원으로 일하는 등 현장 경험과 정책 역량을 두루 갖췄다는 것이다.

청와대 교육비서관에 박경미, 의전비서관 탁현민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박 비서관은 청와대를 통해 "문재인 정부의 교육 분야 정책을 든든하게 뒷받침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그러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면에서 비대면 산업 육성이 과제로 떠오른 가운데 온라인 교육을 포함한 'K에듀'의 질적 향상을 이끌겠다"고 강조했다.

박 비서관은 현재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016년 총선 당시 민주당 비대위 대표를 맡을 때 비례대표 1번으로 영입됐다.

김 위원장이 정치권에 발탁했으나 대선 당시 선대위 대변인을 지내는 등 당 주류로부터도 능력을 인정받았다는 후문이다.

지난해에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달빛 소나타가 문 대통령의 성정을 닮았다"며 월광 소나타를 피아노로 연주하는 영상을 올리기도 했다.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