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벨기에 왕실 망신살…왕자가 봉쇄령 속 파티갔다 코로나 감염

송고시간2020-05-31 09:41

봉쇄지침 위반에 경찰수사…"최대 1천380만원 벌금 맞을수도"

요아힘 벨기에 왕자(우)와 마리아 로라 벨기에 공주(좌) 모습.
요아힘 벨기에 왕자(우)와 마리아 로라 벨기에 공주(좌) 모습.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벨기에 왕자가 봉쇄령 와중 파티에 참석한 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다고 영국 BBC방송 등 외신이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벨기에궁은 필리프 벨기에 국왕의 조카인 요아힘 왕자가 지난 28일 스페인 남부 코르도바의 한 파티에 참석한 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요아힘 왕자는 이틀 전인 지난 26일 인턴 활동을 위해 스페인으로 건너갔다고 벨기에궁은 설명했다. 그는 현재 가벼운 코로나19 증상을 앓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파티에는 총 27명이 참석했다고 스페인 언론은 보도했다.

현재 코르도바시는 16명 이상의 모임을 금지하고 있어, 이 파티 참석자들은 당국의 봉쇄 지침을 위반한 격이다.

스페인 경찰은 이 파티에 관한 수사에 착수했다.

현지 봉쇄 규정을 어긴 사람은 최대 1만유로(약1천380만원)의 벌금을 내게 될 수 있다고 BBC는 전했다.

young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